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311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하워드 진'에 해당되는 글 2건
2010.12.29 10:25
여기 들어오는 자, 모든 희망을 버려라 
앤터니 비버 씀, 안종설 옮김, 서해문집, 600쪽  

송경아•이영수(듀나)•김보영•배명훈•박성환 씀, 박상준 엮음, 창비, 255쪽 

이상수 씀, 웅진지식하우스, 344쪽 

황농문 씀, 랜덤하우스코리아, 292쪽 

하워드 진 씀, 유강은 옮김, 이후, 310쪽  

새뮤얼 스마일즈 씀, 정경옥 옮김, 21세기북스, 452쪽  

호시 신이치 씀, 윤성규 옮김, 지식여행, 228쪽 

김려령 씀, 창비, 211쪽  

호시 신이치 씀, 윤성규 옮김, 지식여행, 228쪽 

엘렌 라스킨 씀, 이광찬 옮김, 황금부엉이, 400쪽 

정이현 씀, 문학과지성사, 442쪽  

호시 신이치 씀, 윤성규 옮김, 지식여행, 228쪽 

제임스 미치너 씀, 윤희기 옮김, 열린책들, 592쪽  

제임스 미치너 씀, 이종인 옮김, 255쪽


뒤늦게나마 2008년에 읽은 책들을 정리한다. 원래는 2005년 목록부터 올려 놓으려고 했는데, 내가 아이캘(iCal)에 읽은 책을 정리하기 시작한 게 2008년부터였다. 2005년, 2006년에 정말 많이 읽었고 어딘가 적어 놓았지만 당장 눈에 안 띄니 이건 나중에 정리해야겠다. 

삶이 힘들어서 그런지 소설이 아주 많다(열네 권 가운데 여덟 권). 이 중에 <달리는 기차 위에 중립은 없다><소설>, <완득이>를 추천하고 싶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03.31 23:00
"...... 각자 목적지로 도망치듯 출근할 때마다, 달랠 길 없이 울어 대는 두 살짜리 아이를 보육학교에 보내던 첫 날의 상처를 우리는 되풀이해서 겪곤 했다. 아들 제프를 데리러 간 어느 날 오후, 내가 오는 걸 본 아이는 교문을 향해 제 힘껏 달려오다 교문 빗장 사이에 머리가 끼어 버렸다. 소방관이 오고 지렛대를 쓰고서도 10분이 지나서야 아이를 구할 수 있었다."
<달리는 기차 위에 중립은 없다> 하워드 진, 25쪽

오늘부터 읽기 시작한 책이다. 몇해 전부터 읽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고, 기회가 닿을 만할 때는 잊고 있었다. 지난 주 금요일에 남산도서관에서 빌렸다. 5권까지 대출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10권까지 해준다고 해서 얼른 빌렸다. 4월부터 두 달 동안 도서관 내부 공사 한다고 두 배 빌려준단다. 서울에서 대출 가능한 공공도서관 가운데 제일 책이 많은 곳이 남산도서관이다. 두 달 동안 이곳을 이용하지 못한다니 아쉽다. 동대문도서관은 너무 멀고 마포도서관은 너무 사람이 많아서 좁은 느낌이다. 마포구에 도서관이 더 생겨야 할 텐데. 이번 총선에 나온 후보 가운데 도서관 더 세우겠다 공약하는 사람이 있기나 한지 모르겠다.

교보 가는 길에 버스에서 이 글월을 읽다가 꽉 목이 메었다. 도대체 나는 왜 이런 구절만 보면 목이 메는 걸까? 교문에 얼굴이 끼였다면 우스운 분위기라고 할 수도 있지만 아플 아이를 생각한다면 약간 우울한 분위기일 수도 있겠다. 그런데 내게 먼저 떠오르는 마음은 아빠를 그리워했을 그 아이 마음이었다. 얼마나 보고 싶고 좋아하면 그럴 수 있을까? 빗장도 안 보일 정도로.

지안이도 보고 싶고 민지도 보고 싶고 민아도 보고 싶다. 다음 주에 지인이 생일이라는데 지인이도 보고 싶다. 요 꼬맹이들이 달려오다 문틈에 끼일 수 있으니 내가 한달음에 달려가 꼭 안아 주고 싶다. 요것들아, 어디 아프지 말고 잘 견뎌라. 아찌가 간다.

출판사 다니니까 그건 참 좋다. 교보문고에 일 때문에 나가 볼 수 있다는 것이 참 좋다. 그래도 명색이 편집잔데 도서관이랑 서점은 자주 가야지.

지안이랑 민지, 시은이 사진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12월 24일 남산타워에서 내려오는 길에 번데기 먹고 있는 지안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은 시은이, 오른쪽이 민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