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19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탁석산'에 해당되는 글 2건
2011.01.10 19:06

1월_ 두 권 


낙서문학사 김종광 , 문학과지성사


논어, 사람의 길을 열다 배병삼 , 사계절



2월_ 두 권 


강의실에 찾아온 유학자들 백민정 , 사계절


탁석산의 글짓는 도서관 2 탁석산 , 김영사



3월_ 두 권 


지구영웅전설 박민규 , 문학동네 


통의동에서 책을 짓다 홍지웅 , 열린책들 



4월_ 네 권 


뼛속까지 자유롭고 치맛속까지 정치적인 목수정 , 레디앙


리더: 읽어 주는 남자 베른하르트 슐링크 , 김재혁 옮김, 이레


꿀잠 송경동 , 삶이 보이는


초콜릿 조안 해리스 , 김경식 옮김, 열린책들



5월_ 세 권 


필로소피컬 저니 서정욱 , 함께읽는책


사랑하기 때문에 기욤 뮈소 , 전미연 옮김, 밝은세상


결혼은 미친 짓이다 이만교 , 민음사 



6월_ 두 권 


심장은 왼쪽에 있음을 기억하라 정운영 , 웅진지식하우스 


대화의 철학, 소크라테스 고트프리트 마르틴 , 이강서 옮김, 한길사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02.19 01:06

《탁석산의 글짓는 도서관》탁석산 씀, 김영사 펴냄. '쓸데없는 책' 혹은 '빌려 읽으면 그만인 책'


전부터 보려고 마음 먹은 책 가운데 하나가 김영사에서 나온 탁석산의 글짓는 도서관》시리즈다. 2005년에 1권 글쓰기에도 매뉴얼이 있다》를 봤다. 한 시간 정도면 다 읽을 만큼 내용이 엉성한 책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시리즈 가운데 그래도 제일 관심 끌던 책이 2권 《핵심은 논증이다》였다. 나는 좋은 글인지 그렇지 못한 글인지를 결정하는 것은 결국 그 글이 주장하는 논리가 얼마나 정교하냐에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 처음에 나는 이 책이 쉽게 읽을 만한 논리, 논증 책이라 생각했다. 

그동안 2권 《핵심은 논증이다》를 몇 번 읽을 기회가 있었다. 아는 사람에게도 빌려 보려 한 적도 있었고 동대문도서관, 마포도서관에서도 몇 번 빌렸다. 그렇지만 다른 일 보느라 빌려만 놓고 읽지는 못했다. 비싼 책도 아니라 한 권 사 놓을까 싶기도 했지만, 지금 생각하면 안 사길 정말 잘했다. 지난 토요일 마포도서관에 가서 또 빌렸고 지하철 타고 다니며 후딱 봤다. 

이 책 또한 한 시간 정도면 다 읽을 수준밖에 안 되며, 더 들출 필요도 없는 책이었다. 없는 내용을 그럴듯하게 만드는 것도 재주라면 재주겠지만, 《논증의 탄생: 글쓰기의 새로운 전략》에 견주면 하늘과 땅만큼 차이가 엄청나다. 누구 말처럼 후 하고 입김을 불면 다 날아가 흩어져 버릴 글자들뿐이라고 하면 좀 심한가. 아무튼 '논증은 전제와 결론으로 구성된다'라는 지극히 당연한 말 한 마디가 이 책에서 건질 만한 것 전부다.   

따라서 내 결정은 이렇다. 《탁석산의 글짓는 도서관 2: 핵심은 논증이다》는 어른이라면 '쓸데없는 책', 중고등학생이라면 '빌려 읽으면 그만인 책'이다. 탕탕탕. 글쓰기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 별로, 결코 권하고 싶지 않다. 다만 아주 아주 쉽게 배우고 싶어 하는 중고등학생에게는 괜찮을 듯하다. 수준이 딱 그 정도 수준이니까. 

앞으로 나는 책을 네 등급으로 나눠 평가하려 하는데, 그 등급은 다음과 같다. 첫째로는, '선물로 좋은 책'이다. 아주 훌륭한 책으로 널리 읽혀야 할 책을 말한다. 둘째로는 '사야 할 책'으로 꼭 사서 책장에 꼽아 놓고 두고두고 읽을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셋째, 사서 읽기에는 돈이 아까운 책이다. 이름하여, '빌려 읽으면 그만인 책'. 넷째, 전혀 인생에 도움이 안 될 책이다. '쓸데없는 책'.

권혜란 | 2009.02.27 18: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하하 다른 곳에서 나들목홈피를 찾느라 네이버에 검색했는데
이 블로그를 알아버렸네요.
아우 재밌어. 금방까지 기분 나쁜 일이 있었는데 싹- 사라져버렸네요. ㅋㅋ
아직 다 둘러보진 못했지만,
재미났어요. 히히

잘 지내죠?
여전한듯한 모습이 좋아보여요.

방명록에 글을 남기려했더니 티스토리가입자만 된다나어쩐다나뭐...;;
그래서 요롷게. ^^
Favicon of https://heartone.tistory.com BlogIcon 심장원 | 2009.03.02 02: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나이들어 변하면 죽을 때가 됐다는 소리 아닐까?
그러니 죽을 때까지 여전해야겠죠.
혜란이는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하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