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10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지역위원회'에 해당되는 글 2건
2012.04.06 09:36


운 없게도 본 홍보물로 연결되지 못한 2012년 중구 국회의원 예비 홍보물. 더 높게 도약하기 위한 짧은 쉼이면 좋겠다.


어찌 된 노릇인지 선거 때만 되면 해야 할 일이 하나 생긴다. 바로 선거 홍보물 만드는 일이다. 2000년에 민주노동당 당원이 됐지만 내가 하는 일이라고는 고작 해야 매달 당비 내는 것뿐이었다. 그러다 2004년 여름에 서울시당 중구위원회 사람들과 영화 한 편 본 다음부터 일이 꼬이기 시작했다. 지역위원회에서 홍보물을 딱히 맡아 할 사람이 없다 보니 그 일이 내게 떨어진 것이다. 덕분에 2006년 지방선거 홍보물을 시작으로 2008년 총선 홍보물, 2010년 지방선거 홍보물 그리고 이번에 2012년 제19대 국회의원 선거 예비 홍보물을 만들었다. 

지금 생각해 보면 당 조직이나 홍보 전략이 점점 좋아진 듯하다. 2006년에 처음 홍보물을 만들 때는 정말 맨땅에 헤딩 하는 기분이었다. 중앙당에서는 공약은 준비해 줬지만 디자인에 필요한 건 준비해 주지 않았다. 각 지역위원회별로 알아서 만들어야 했다. 그러니 당의 디자인 정체성을 걱정한다는 건 좀 사치스러운 일이었다. 그러던 것이 2010년 지방선거 때는 중앙당에서 기본 매뉴얼과 파일이 내려왔다. 중앙당에서 기본 틀을 잡아주고 지역위원회에 맞게 변형해 쓸 수 있게 해 준 것이다. 진보 정당의 대단한 진보였다. 비로소 중앙당이 제구실을 하는 거 같았다.             

구성도 많이 좋아졌다. 처음에는 넣어야 할 내용이 너무 많았다. 물론 이해는 한다. 유권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얼마나 많겠는가? 그렇지만 글자만 빽빽한 홍보물은 답답해서 아무도 안 본다. 덕분에 글을 줄이고 여백을 살리려는 나랑 공약 하나라도 더 넣으려는 지역위원회 간부들이랑 많이 싸웠다. 선거를 치를 때마다 이런 충돌을 피할 수 없었는데 다행히 선거를 치를수록 글이 줄어들었다. 내 디자인 실력은 거기서 거기였지만 말이다.    

지난 2월에도 불려가 지역위원회 사람들과 예비 홍보물을 만들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분위기가 좀 비장했다. 민주통합당과 벌이는 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 결과에 따라 우리 통합진보당에서 중구 국회의원 후보를 내지 못할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사무국장은 후보 단일화 전에 예비 홍보물이라도 돌려서 통합진보당을 알려야 한다는 결의가 대단했다. 그래서 원래 1면에 조그맣게 넣으려고 한 통합진보당 로고가 더 켜지게 됐다.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마침내 통합진보당과 민주통합당은 후보를 단일화했다. 4월 11일 수요일은 제19대 국회의원 선거일이다. 이날을 기다리고 기다렸다. 내 한 표로 이명박 정부를 심판하는 날이다. 민간인이나 사찰하고 그 사실이 들통 나니까 은폐를 기도하다니. 참 나라꼴 한 번 제대로다. 이 놈의 정권은 도무지 염치라는 게 없다. 그리고 그 똘마니 새누리당 또한 심판해야 한다. 이름만 바꾸면 여당이 아닌가? 

1퍼센트 부자만 살판나고 99퍼센트 서민은 파탄 난 세상을 바로잡아야 한다. 이명박 정부의 부자 감세로 덜 걷힌 세금이 100조 원이다. 부자 증세를 추진할 수 있는 정당은 통합진보당밖에 없다. 그리고 인간답게 살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일자리가 필요하다.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만들 정당은 통합진보당밖에 없다. 초등학생, 중고등학생들은 무상급식으로 배곯지 않고 대학생들은 등록금 걱정없이 공부할 수 있는 세상, 통합진보당이 원내교섭단체가 되면 가능하다. 변화는 내 한 표에 달려 있다. 

이제 복수할 시간이다. 달려라, 통합진보당!

후보는 야권 단일 후보에게! 비례대표는 4번 통합진보당에!



  

장현 | 2012.04.06 20: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한번만 '김정은 개쉑키'라고 해줬으면 내가 모든 생을 걸고 통합진보당을 위해 살텐데.....
Favicon of https://heartone.tistory.com BlogIcon 심장원 | 2012.04.06 21: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통합진보당 맘에 안 들면 진보신당 있잖아. 녹색당도 있고.
나도 통합진보당이 100퍼센트 맘에 드는 건 아니고.
인간관계 때문에 떠나지는 못하겠고.
아내랑 상의해서 꼭 필요한 데 투표해.
장현 | 2012.04.06 22: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나마 녹색당 비례대표 찍을 생각임.
-김정은 개쇅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08.02 00: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 민주언론시민연합 박제선 간사, 오른쪽 한겨레 홍세화 기획위원.


7월 31일 민주언론시민연합 박제선 간사와 저녁 약속이 있어서 만났다. '황공하게도' 내게 부탁이 있다고 만나자고 해서 같이 저녁 먹었다. 사실 내가 황공한데 말이다. 오랜만에 같이 서대문에서 김치찜 먹었다. 그새 값이 올랐다. 서대문도 조금 변한 듯하다. 전에 없던 할리스 커피도 생겼고. 

다만 이명박 때문에 민언련 간사들이 죽어난다고 한다. 다들 과부하라고 걱정이 많더라. 민언련 김언경 사무처장은 촛불 집회 때 경찰에 맞아서 입원했다가 그날 막 퇴원했다고 하고, 참여연대 최인숙 간사는 '명박아 제발 좀 쉬자'를 네이트온에 걸어 놓을 정도고, 녹색연합 소영이도 정신 없기는 마찬가지고. 집회 때면 만나는 사람들, 시민단체, 노동조합 바쁘다 바빠. 이게 다 사람도 아니고 동물도 아닌 요상한 것 때문이리라.

앞으로 민언련에 걸음을 좀 하게 생겼다. 박제선 간사랑 무언가 하기로 했다. 아무래도 내 밥벌이에 도움이 될 거 같다. 그래도 생각나서 연락해 준 제선 간사가 고맙다. 

민언련 갔다가 교보문고에 들렀다가 집에 가려고 광화문역에서 지하철을 탔다. 공덕역에서 갈아타려고 내리다 어디서 많이 본 파란색 셔츠가 눈에 들어왔다. 딱 홍세화 선생님이다 싶었다. 잠깐 인사하고 헤어졌다. 다시 신문사 들어가시는지 공덕역에서 바깥으로 나가시더라. 6호선으로 갈아타시는 줄 알고 따라갔다가 괜히 나도 바깥으로 나갈 뻔 했다. 

2005년 9월에도 그랬다. 만리동 살 때 을지로 나가려고 버스를 탔는데 파란색 셔츠가 눈에 번쩍 들어왔다. 믿기지 않겠지만 나는 그 파란 셔츠만 보고도 홍 선생님이라는 것을 바로 알아차렸다. 그 전에도 뵌 적이 있기는 하다. 아마 선생님은 기억 못하실 것이다. 그때는 나도 텔레비전에 나왔는데 혹시 본 사람이 있을까? 하여간 그날 261번 버스에서 만난 게 인연이 되었고 작은책에서 일하면서 가끔씩 뵙게 되었다. 

박제선 간사 사진은 2006년에 찍은 사진이다. 매체사진 비평 모임 때 찍은 것으로 펜탁스 FA 50mm 1.4 렌즈 사고 처음 찍은 사진이다. 홍세화 선생님 사진은 작년 9월에 선생님한테 저녁 얻어먹으면서 찍은 사진이다. <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 개정판이 나와 한 권 사 들고 가서 사인 받았다. 그날도 똑같이 파란색 셔츠를 입고 계셨다. 아무래도 선생님은 내게 '파란 셔츠 홍세화'로 기억될 거 같다. 

7월 31일 오늘 만난 사람, 한 사람 더 있다. 마음산책에서 일하는 해령 씨 만났다. 홍 선생님이랑 헤어지고 상수역에서 내려 집으로 가는 길에 만났다. 시각이 10시 15분쯤 되었는데 막 퇴근하는 길인가 보더라. 해령 씨랑은 민주노동당 서울시당 중구위원회(이름 한번 대자면 길다 길어)에서 만났다. 키도 작고 어리지만 지역위원회 일을 참 열심히 돕는 '동지'다(사실 내가 '동지'라는 말을 꺼내기 부끄러운 불량 당원이기는 하다). 내가 찍어 놓은 사진이 없어서 사진을 보여 주지는 못하겠고, 하여간 무진장 예쁘다고만 써 놓겠다. (블로그에 이렇게 써 놓은 걸 해령 씨가 알면 기분 나빠하지 않을까 모르겠다. 혹시 그렇다면 바로 지울게요.)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 2008.08.03 04: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빠리의 택시운전사는 참 오래전에 읽었는데 개정된 부분이 있나 봅니다.
마음산책의 해령씨라는 분까지 볼 수 있었다면 궁금증 해결 100점일 뻔 했어요...
진짜 예쁘신가 본데요, 안 보여주시는 걸 보니 ^^
Favicon of https://heartone.tistory.com BlogIcon 심장원 | 2008.08.03 16: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출판사 설명으로는 '개정판에서는 지은이가 본문 전체를 고치는 한편, 잘못된 부분과 오해할 수 있는 부분 등을 삭제하거나 수정했다. 그 밖에 빽빽했던 본문을 시원스럽게 바꾸고, 흑백사진을 최근 빠리의 모습을 담은 컬러사진으로 바꿨다'고 하네요. 전 '잊혀지다' 대신 '잊히다'로 고친 게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홍 선생님께 여쭤 봤는데 선생님은 '잊혀지다'로 썼는데 아마 편집자가 고쳤나 보다고 하셨습니다.
해령 씨 예쁜 거 맞습니다. 제가 찍어 놓은 사진이 없는 게 아쉽네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