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89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월급쟁이'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11.12 15:09

작년에 설악산 가서 찍은 사진.


한 유령이 나들목을 떠돌고 있다. 단풍놀이라는 유령이. 옛 나들목의 모든 세력이 이 유령을 내쫓기 위해 신성동맹을 맺었다. 운영위원과 목사, 마을지기와 목자, 스탭과 팀장들이…... 월급쟁이치고 임면권이 있는 적수들에게서 게으르다, 나태하다고 비난받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는가? 또 좀더 백수스런 적수들에게 백수라는 낙인을 찍으며 비난하지 않는 월급쟁이가 어디 있는가?

이런 사실에서 다음과 같은 두 가지 결론이 나온다. 첫째, 백수는 이미 나들목에 존재하는 모든 세력들에게서 실재하는 세력으로 인정받았다. 둘째, 따라서 백수는 단풍놀이에 대한 자신들의 견해와 목적, 의도를 공공연하게 나들목에 밝히고 백수의 유령이라는 동화(童話)에 당 자신의 선언으로 맞서야 할 적기를 맞이하고 있다. 이와 같은 목적으로 온갖 업종에 몸담았던 백수들이 신설동에 모여 강원도, 경기도,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평안도, 함경도, 황해도 사투리로 발표할 다음 선언문을 작성했다.

하나. 이제까지 놀이의 모든 역사는 단풍놀이의 역사다.

안녕하세요? 이제는 경력이 좀 된 베테랑 백수 심장원입니다. 얼마 전 절친한 동무가 저와 같은 처지가 되었습니다. 참 괜찮은 놈입니다. 친구 따라 백수된다는 옛말을 그대로 실천하는 살아 있는 속담입니다. 그 친구는 회사 다니면서 무척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래서 좀 쉴 겸 같이 여행이나 다녀오자고 제안을 했는데 기왕이면 나들목 가족들과 같이 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둘이서 같이 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주나 다음 주에 멀리는 설악산, 가깝게는 북한산이나 남산 아니면 경복궁이나 창경궁 정도 다녀올까 합니다.

같이 가실 분들은 연락 주세요. 사람들이 모이는 거 봐서 회비와 행선지, 날짜를 결정할 생각입니다. 별 호응이 없으면 둘이서 다녀올 생각이고요. 제 생각으로는 평일에 다녀오지 않을까 합니다. 댓글 달아 주십시오. 참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백수일 거 같습니다. 후원 받습니다. 자동차를 빌려 주실 분, 콘도를 빌려 주실 분, 지정헌금 해 주실 분…... 단 한 건도 거절하지 않을 테니 맘 놓고 후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한마디로 단풍놀이파 백수들은 어디서나 현존하는 사회, 정치 질서에 반대하는 모든 풍류를 지지한다. 이 모든 놀이에서 백수들은 음주와 가무 수준이 어느 정도 발전했는가와 무관하게 누가 물주인가를 놀이의 근본 문제로 전면에 내세운다. 마지막으로 백수들은 다른 모든 시민이 게으름과 음주가무와 풍류와 특별히 단풍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한다.

백수들은 자신의 단풍놀이에 대한 견해와 의도를 감추는 일을 경멸한다. 백수들은 자신들의 목적이 백수뿐만 아니라 모든 사회 구성원이 자유롭고 당당하게 단풍놀이 가는 세상을 구현하는 것임을 공공연하게 선언한다. 부지런한 척하는 모든 월급쟁이와 부지런함을 강요하는 사용자로 하여금 단풍놀이 앞에 벌벌 떨게 하라. 백수가 잃을 것이라곤 족쇄뿐이요, 얻을 것은 단풍놀이와 풍류다. 나들목의 백수들이여 단결하라!

올해 어떻게든 설악산을 가려고 하는데 하는 일이 지리멸렬해 때를 못 잡고 있다. 그냥 옛날에 쓴 글이 생각나 옮겨 본다. 2005년 10월 25일 나들목교회 게시판에 쓴 글을 좀 다듬었다. 원래 글은 사라졌다. 교회에서 게시판을 옮기면서 옛날 글들이 다 사라지게 되어 아쉽다. 아무튼 단풍놀이는 2005년 11월 7일 월요일에 동훈이랑 둘이서 북한산 다녀오는 걸로 대신했다. 인증 사진 한 장 올린다.

구파발 역에서 만나 북한산성 매표소로 올랐다. 지금 보이는 문은 대남문이다. 동훈이도 사진 찍히는 거 별로 좋아하지 않아 뒷모습만 올린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