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199 Visitors up to today!
Today 2 hit, Yesterday 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우리말'에 해당되는 글 3건
2010.12.31 15:48

오전 10시 55분 그는 911에 전화를 걸었다. “나는 여자 아이들 열 명을 인질로 잡고 있다. 모든 경찰은 건물에서 나가기를 바란다. 지금 당장 나가지 않으면 2초 안에 아이들은 죽을 것이다. 2초 안에!” 


2008년 가을 친구 소개로 <아미시 그레이스>(Amish Grace)란 책을 편집하게 되었다. 백수로 지낼 때여서 “얼씨구나” 하고 받았다. 웬걸, 곧 ‘이런 개 같은……’이 되고 말았다. 번역된 원고를 누가 한 번 교정 본 것이라기에 한 보름이면 끝낼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두 달이나 붙잡고 있어야 했다. 무슨 말인지 대충은 알겠지만 명확하지 않은 문장 투성이었다. 한 문장씩 원서와 대조해 확인한 다음 우리말답게 손보는 지루하고 지난한 작업을 거쳐야 했다. 하도 힘들어서 나중에는 책상에 앉는 것 자체가 겁이 날 정도였다. 그렇다고 포기하거나 대충하고 싶지는 않았다. 몇 쪽 작업하다가 그만 울어 버렸기 때문이다. 


그러고 나서 로버츠는 여자 아이들에게 돌아섰다. “너희들은 우리 딸을 대신해서 대가를 치러야 한다.” 그 방에 있던 열세 살짜리 소녀 메리언이 재빨리 어린아이들을 다독이며 아이들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하려고 했다. 아이들을 죽이려고 한다는 것을 알고서는 동생들을 지켜야 한다는 자신의 의무를 다하려고 노력했다. 메리언이 말했다. “나를 먼저 쏘세요.”(51쪽)


2006년 10월 2일 월요일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니켈 마인스에 있는 아미시 초등학교에 한 남자가 난입해 아이들을 총으로 쏘고 자살했다. 여자 어린이 다섯 명이 죽고 다섯 명이 크게 다쳤다. 이른바 ‘아미시 마을 총기 난사 사건’이다. 이 사건으로 미국 사회는 엄청난 충격에 빠졌다. 아미시 사회는 미국에서 물질문명에 물들지 않은 거의 유일한 곳으로, 미국인들이 마지막 남은 천국인 양 동경하는 곳이었다. 그런 곳에서 총기 사건이 터지다니……. 이제 미국에서 안전한 곳이라고는 전혀 찾을 수 없게 된 꼴이다. 그렇지만 정작 더 놀랍고도 감명 깊은 사건이 기다리고 있었다. 바로 용서였다. 곧바로 아미시 사람들은 살인자인 찰스 로버츠를 용서했을 뿐만 아니라 그이의 아내와 아이들을 돌보기로 했기 때문이다. 복수와 고소가 넘쳐 나는 미국 사회로서는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낯선 충격이었다. <아미시 그레이스>는 니켈 마인스 총기 사건에서 시작해, 총기 사건 뒤 아미시 사람들이 어떻게 범인을 용서하고 비극을 초월했는지 보여 준다. 


온몸에 소름이 쫙 끼쳤다. 눈물이 고였다. 빨간 펜을 들고 징징 짜는 남자라니. 꼴이 참 우스웠다. 그렇지만 “나를 먼저 쏘세요”라니! 어떻게 열세 살짜리 아이에게서 그런 말이 나올 수 있었을까? 그 아이가 용감할 수 있었던 건 무슨 까닭일까? 그리고 어떻게 아미시 사람들은 그토록 쉽게 살인자를 용서할 수 있었을까? 용서야말로 누구나 찬양하지만 모두들 피하고 아무나 못하는 것 아닌가? 나는 평범한 사람이다. 나는 내 밥벌이를 핑계로 나를 찬 옛날 여친이 아직 밉고, 나를 부당하게 해고하고도 잘난 척하는 그 사장놈은 더더욱 밉다. 게다가 내 밥상에서 김치가 사라지게 만든 대통령은 어떤가? 배추 대신 양배추로 김치 해 먹으라는 그 어처구니없는 대통령이란 작자를 내가 어떻게 용서할 수 있단 말인가? 아니, 전혀 용서할 생각이 없다. 미운 사람 고운 데 없고, 고운 사람 미운 데 없다는 속담대로 여전히 나는 미운 사람이 밉고 앞으로도 미워할 작정이다. 


돌아보면 이런 게 인연인지 모르겠다. 나는 <아미시 그레이스>를 우연히 만났을 뿐이다. 게다가 나를 정말 힘들게 한 책이었다. 그렇지만 내 편집 경력에서 빼고 싶지 않은 작업이었다. 원고를 읽다가 울어 본 편집자가 얼마나 될까? 거의 없을 것이다. 이제 10월이면 아주 잠깐이나마 아미시 사람들과 그들이 보여 준 용서에 대해 생각해 본다. 평범한 사람인 내가 얼마나 관대해질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래도 한 번 더 곱씹어 본다. 물론 개념은 없고 똘기만 충만한 그 인간들은 정말 밉다.


아미시 사람들이 어떤 사람들인지는 <아미시 그레이스>에 잘 설명되어 있다. 


Amish Grace와 <아미시 그레이스>

이 글은 민주언론시민연합 소식지인 <날자꾸나, 민언련> 10월호에 실린 글이다. <날자꾸나, 민언련>에는 '이달의 인물'이라는 꼭지가 있는데 어쩌다가 내가 청탁받아 쓰게 되었다. 10월과 관련 있는 인물 중에서 골라야 해서 처음에는 골치가 아팠지만 전에 써 놓은 블로그 글(아미시 그레이스, 어떻게 용서는 비극을 초월하였나) 덕분에 마무리는 쉽게 할 수 있었다. 200자 원고지 10매 분량을 거의 정확하게 지켜서(1,998자) 담당 간사에게 칭찬받았다. 헤헤. 


책 내용도 훌륭했지만 내게 이 책이 중요한 것은 편집하면서 대단히 좋은 경험을 했기 때문이다. 원래는 원서와 대조하는 과정은 생략하려 했다. 그 작업료로 원서 대조까지 하면 굶어 죽기 십상이었다. 그렇지만 그대로 넘어갈 수는 없었다. 참 좋은 책을 '그 따위' 책으로 만들고 싶지 않았다. 덕분에 원서 Amish Grace와 번역을 처음부터 끝까지 확인하는 작업을 먼저 해야 했다. 그 지난한 과정에서 내가 배운 게 많다. 우리말과 영어가 어떻게 다른지 어렴풋하게나마 알 수 있었고, 우리말을 어떻게 구사해야 하는지 감을 잡을 수 있었다. 정말 값진 경험이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10.11 22:17

그제가 한글날이었다. 기념으로 세종대왕 동상을 찍어 봤다.


미국대사관에 한글날 축하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세계적 문화유산 한글이 태어난 날을 축하합니다.' 재밌게도 '심은경인'이다.


날씨 좋은 어느 가을날 광화문광장에 나가 봤다. 뒤늦게 그제가 한글날이었음을 깨달았다. 우리말로 벌어먹고 사는 이로서 소심하게나마 한글날을 축하해 본다. 사진은 아이폰 3GS로 찍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03.01 23:08
심유민. 하나 있는 우리 조카 님 보러 갔다왔다. 제수씨에게 부탁할 일도 있고 유민이 본 지도 꽤 오래되었고 해서, 엄마 없는 시간에 도둑처럼 다녀왔다. 그 먼 길을 가서 잠깐 앉아 있다 오는 것도 못할 짓인 거 같다. 오며 가며 지하철에서 내내 졸았다.  

내가 사 간 곱창볶음으로 그리고 제수씨가 준비한 순두부찌개랑 샐러드랑 해서 점심 같이 먹고, 좀 수다 떨다 돌아왔다. 동생네는 유민이라는 쉴 새 없이 움직이는 장난감이 있어 하나도 심심하지 않겠더라. 특히 오늘은, 정확하게 소리 내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몇몇 낱말을 '뱉어내는' 기이한 장면을 보고 왔다. 갓난아이들은 어떻게 말을 배워 가는 것일까? 참 신기했다. 좀 배웠다는 사람들도 우리말과 글을 제대로 말하고 쓰기가 쉽지 않은데 말이다. 잠깐 딴 얘기를 좀 하자면, 배웠다는 사람들치고 우리말을 제대로 하고 제대로 쓰는 사람 많지 않더라. 거의 없다고 해고 거짓말은 아닐 것이다. 그 사람들은, 자기가 좀 한다는 착각에서 벗어나지 않는 한 결코 제대로 말하고 글을 쓸 수 없을 것이다. 다시 돌아와서, 이제는 유민이도 이름과 사물을 연결하는 법을 아는 듯했다. 밥상에 있는 상추를 보고 유민이가 그림책에서 상추를 찾아 엄마에게 보여 주더라. 천잰가 보다.   

뜻밖에도 케이크를 먹고 왔다. 내 생일이 며칠 전이었는데 케이크는 생각하지도 않았다. 유숙이 누나가 케이크 사 준다는 걸 거절했고, 혼자 사 먹기도 그래서 그냥 잊고 있었는데 전혀 생각지 못한 자리에서 생일 케이크를 먹게 되었던 것이다. 작은 케이크였지만 고마웠다. 그래도 초는 세 개만 꽂는 게 어떨지......
 
내년에는 다시 거여동으로 이사 갈까 싶기도 하다. 그럼 유민이 봐줄 일도 많을 듯하고. 아서라. 난 내 몸 하나 잘 건사하면 그것이 바로 남북통일이요, 세계 평화인 셈일 테니까.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