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311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왓치맨'에 해당되는 글 2건
2011.03.16 00:43



돈이 고개를 저었다. 

“타타르의 죽음은 우리에게 실로 슬픈 일이지. 물론 친구로서 말일세. 하지만 말이야, 엠시. 우리 일은 매우 힘들어. 누구나 도망치고 싶어 하지. 처음엔 단순한 흥미로 시작하는 사람도 있을 걸세. 하지만 난생 처음 보는 육체의 변화와 생명의 집요한 저항, 피와 살, 살갗과 내장의 교향악은 상상 이상으로 기술자를 피폐하게 만드네. 실제로는 교향곡이라기보다 '고객'의 독창이지만 말이야.” 

290쪽. <괴물 같은 얼굴을 한 여자와 녹은 시계 같은 머리의 남자>


이 책은 2008년 7월 7일 <한겨레>에 실린 기사 ‘무더위도 모르는 색다른 독서 체험’을 보고 ‘읽고 싶은 책’ 목록에 올렸다. 그 기사에 실린 책은 모두 세 권이었는데, <왓치맨>, <유니버설 횡메르카토르 지도의 독백>, <웨스팅 게임>이었다. 그래픽 노블 <왓치맨>은 2010년 여름에, <웨스팅 게임>
(<웨스팅 게임> 이야기는 요기에)은 2008년 가을에 읽었으니까 추천된 세 권을 다 본 셈이다(<왓치맨>은 영화로도 나와 있다). 기사를 쓴 구본준 기자는 <유니버설 횡메르카토르 지도의 독백>을 ‘기괴함’과 ‘끔찍함’이란 낱말로 소개했으니 더 궁금할 수밖에. 


사실 재미있고 기괴하기는 했지만 끔찍하지는 않은 듯했다. “뭐 이 정도 쯤이야.” 그런데 마지막 단편인 <괴물 같은……>은 차마 읽지도 못할 만큼 끔찍했다. ‘고객’을 고통스럽게 죽이는 이야기는 읽는 사람까지 고통스럽게 해 정말 ‘피와 살, 살갗과 내장의 교향악’을 듣는 듯했다. 돈이 말한 대로다. 읽는 사람도 도망치고 싶을 지경인데 일을 하는 사람은 오죽할까. 파트너 타타르는 피폐함에 지쳐서 스스로 염산을 마신 것인지도 모른다. 


<끔찍한 열대>는 돈벌이를 위해 밀림으로 떠난 아버지와 아들이 주인공이다. 둘은 밀림에 고립되자 시체를 태워 구조 신호를 보낸다. 그런데 두 사람 앞에 나타나는 것은 얼룩무늬 군단, 호랑이 떼였다. 삶이 그런 게 아닐까? 남의 불행을 이용해서라도 살려고 발버둥 치는 것, 잘 풀리는 듯하다가도 뭔가에 뒤통수 맞는 것 말이다. 


좀 끔찍하지만 재미있게 읽은 책이다. 

 
<유니버설 횡메르카토르 지도의 독백> 
히라야마 유메아키 씀, 권일영 옮김, 이미지박스 펴냄, 350쪽 2008년 6월 1일 1판 1쇄 발행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01.22 08:12
타워 배명훈 씀, 오멜라스 

끝도 없는 일 깔끔하게 해치우기  데이비드 알렌 씀, 공병호 옮김, 21세기북스

구운몽  김만중 씀, 보리

별과 우주  게오르크 포일네르 씀, 손희주 옮김, 혜원출판사 

도선장 불빛 아래 서 있다  강형철 씀, 창비

홍차를 주문하는 방법  쓰치야 겐지 씀, 송재영 옮김, 토담미디어 

멋진 징조들  닐 게이먼•테리 프래쳇 씀, 이수현 옮김, 시공사 

서구 정치사상 고전 읽기  강유원 씀, 라티오 

워킹 푸어  데이비드 쉬플러 씀, 나일등 옮김, 후마니타스 

취미는 독서  사이토 미나코 씀, 김성민 옮김,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신세기 랩소디  정운영 씀, 산처럼 

공부가 된다  크리스티안 그뤼닝 씀, 염정용 옮김, 이순 

더크 젠틀리의 성스러운 탐정 사무소  더글러스 애덤스 씀, 공보경 옮김, 이덴슬리벨 

몰입의 즐거움  미하이 칙센트미하이 씀, 이희재 옮김, 해냄 

집중력의 탄생  매기 잭슨 씀, 왕수민 옮김, 다산초당 

왓치맨 1  앨런 무어 씀, 정지욱 옮김, 시공사

왓치맨 2  앨런 무어 씀, 정지욱 옮김, 시공사 

위풍당당 개청춘  유재인 씀, 이순 

책은 죽었다  셔먼 영 씀, 이정아 옮김, 눈과마음

열정의 편집  앙드레 쉬프랭 씀, 류영훈 옮김,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책 먹는 독서  크리스티안 그뤼닝 씀, 염정용 옮김, 이순 

백 년의 고독 1  가브리엘 마르케스 씀, 조구호 옮김, 민음사 

백 년의 고독 2  가브리엘 마르케스 씀, 조구호 옮김, 민음사 

오셀로  윌리엄 셰익스피어 씀, 김정환 옮김, 아침이슬

기적의 영업교실  시마 모토히로 씀, 김하경 옮김, 명진출판사

편집이란 어떤 일인가  와시오 켄야 씀, 김성민 옮김,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15 경종영조 실록  박시백 그리고 씀, 휴머니스트

책 사용법  정은숙 씀, 마음산책 

작가는 왜 쓰는가  제임스 미치너 씀, 이종인 옮김, 예담 

글쓰기의 힘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엮음,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열정의 습관  전경린 씀, 자음과모음 

천천히 읽기를 권함  야마무로 오사무 씀, 송태욱 옮김, 샨티 

안녕, 인공존재  배명훈 씀, 북하우스


2010년은 배명훈으로 시작해 배명훈으로 끝낸 셈이다. 2011년에는 어떤 활동을 보여 줄지 기대하게 만든다. <몰입의 즐거움>은 "자기계발서도 이 정도면 읽을 만하구나" 하는 생각을 남겨 주었다. 2010년에 아쉬웠던 건 <국부론>을 읽다 말았다는 점이다. 작년 여름 아카데미 느티나무에서 김수행 선생님이 <국부론> 강의를 할 때 좀 읽다 말았다. 꼭 급한 일이 생긴단 말야. 올봄 안에는 '기필코' 읽을 생각이다. 뭐, 이 정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