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10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온에어'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04.06 23:01
토요일 얘기 먼저. 유숙이 누나네 컴퓨터 때문에 이런저런 고민도 많이 했고 전화도 많이 했고 알아보러 돌아다니기도 했지만 결국은 헛수고가 되고 말았다. 내가 마지막으로 내린 결론은, 돈 주고라도 믿을 만한 데 맡겨서 빨리 끝내자는 것이었는데 누나가 싫다고 했다. 아마 돈 삼만 원 때문은 아닌 거 같고 내가 딴 데 맡기자고 해서 그런가 싶다. 하여간 그렇게 끝났다.

지경진 팀장님과 점심 같이 먹었다. 다른 직원들은 모두 다 퇴근했고 우리만 일이 남아서 그렇게 됐다. 밥 먹다 또 소개팅 얘기가 나왔다. 어떤 여자 좋아하냐 묻는데 딱히 떠오르는 답이 없더라. 사실 난 여자라면 다 예쁘고 염색체에 Y 염색체만 없으면 되지 않나 싶은데 말이다. 그러다 집에 가는 길에서 어떤 여자랑 스쳤다. 그때 나를 확 덮치는 (여자 말고) 화장품 냄새. 화장을 그렇게 진하게 한 것은 아니었지만, 아마 내가 그런 화학약품 냄새를 싫어해서 좀 예민한가 보다, 하여간 반갑지 않은 냄새였다. 그때 퍼뜩 '화장 안 하는 여자'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기 모습을 그대로 보여 줄 수 있는 여자. 요즘 세상에 그런 여자가 얼마나 될까 싶지만 그래도 그런 욕심은 든다.

전에 어떤 누나가 한 얘기가 생각난다. 남자가 평생 얼마나 많은 립스틱을 핥아 먹어야 하는지 아냐고 한 말. 여자 입술이라면 더한 것도 핥아 먹겠지만 아무튼 화장품은 싫다. 엘리베이터 같이 타기 싫은 남자. 담배 피우는 남자. 엘리베이터 같이 타기 싫은 여자. 화장 진하게 한, 특히 향수를 성수인 양 마구마구 뿌려 댄 여자.

밤에 <온에어> 몰아서 보다가 또 한 가지 바라는 게 생겼다. 허영심 없는 여자. 여자에게서 허영심을 뺀다는 건 성욕 없는 남자를 기대하는 것만큼 부질없는 짓이지만 오승아나 서영은처럼 증세가 심하지는 않으면 좋겠다. 그 두 사람이야 심하게 '오바'한 인종들이라 (특별하다고 쓰기는 그렇고) 특이한 사람들이기는 하지만 하여간 허영심이 심하지 않은 사람이었으면 싶다. <온에어> 재밌더라. 토요일 오후에 퇴근해 바로 자려고 했는데 몰아서 여덟 편을 봐 버렸다. 이것저것 군것질도 하면서. 아, 그말이 생각난다. '자고로 분칠한 것들은 믿을 게 못 된다'는 말. 참 명언이다.

토요일은 4시까지 일하다 집에 왔고 일요일도 6시간 정도 회사에 나갔다 왔는데 아직 교정 볼 거 반밖에 못했다. 월요일에 초교 넘겨 주기로 했는데 내일 뭐라고 해야 할지 싶다. 못해도 이틀은 더 필요할 텐데. 좀 더 속도를 내야겠다.

비가 내린다. 조용한 밤에 혼자서 빗소리 들고 있자니 참 좋다. 혼자가 아니라 둘이서 듣는 빗소리는 어떨지 싶지만, 내 생각에 혼자 듣는 빗소리와 크게 다르지는 않을 거 같다. 난 아직 그렇게 생각한다.
Favicon of http://waterclimber.net BlogIcon 문철군 | 2008.04.09 17: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어릴 적 엄마에게서 맡았던 분내(?)는 좋아하는데, 요즘 나오는 화장품하고 향수 짙게 바르는 여자들은 저도 너무 싫어요 ㅎㅎ 근데 그거 아시죠? 산에 갈 때나 들에 일하러 나갈 때 그런 여자 데리고 나가면 좋다는거. 벌레가 다 그리로 가니까 ㅋㅋ 물론 제법 거리를 유지해야 효과가 있겠지만서도.

비오는 날, 집에 아내 혼자두고 조용한 교실에서 혼자 공부하려니... 아내도 보고싶고, 아내랑 함께 듣는 빗소리도 듣고싶고 하네요.

잘지내요.
Favicon of https://heartone.tistory.com BlogIcon 심장원 | 2008.04.10 19:5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유부남이 그런 소리를 하니 내 믿어 줄 수밖에......
사람은 다 적응하게 되어 있어.
혼자 있다가 누군가 생각나겠지만 둘이 있으면 혼자 있고 싶지 않을까?
그래도 유부남이 그런 소리를 하니 내 믿어 줄 수밖에......

참 홍성은 이회창이 당선했나?
기차 탈 때 역주행 자리에 앉은 것처럼 세상이 거꾸로 가는 기분이야.
우리라도 열심히 살자구나.
조영권 | 2008.04.27 16: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심장원 ~ 얼굴 한번 보여주게.
어찌 살고 있는가?
블로그의 글을 보니 열심히 그러나 안정되게 살고 있는 듯 보이긴 하군.
좋아보인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