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14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아벨'에 해당되는 글 1건
2011.04.27 09:49
하나님이 말씀하시기를 "내가 온 땅 위에 있는 씨 맺는 모든 채소와 씨 있는 열매를 맺는 모든 나무를 너희에게 준다. 이것들이 너희의 먹을거리가 될 것이다. 또 땅의 모든 짐승과 공중의 모든 새와 땅 위에 사는 모든 것, 곧 생명을 지닌 모든 것에게도 모든 푸른 풀을 먹을거리로 준다." 하시니, 그대로 되었다. 
<창세기> 1장 29~30절 

주 하나님이 사람에게 명하셨다. "동산에 있는 모든 나무의 열매는, 네가 먹고 싶은 대로 먹어라. 그러나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만은 먹어서는 안 된다.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는 반드시 죽을 것이다." 
<창세기> 2장 16~17절 

요즘 성경을 읽고 있다. 교회 다니는 사람으로서 경전인 성경을 한 번도 제대로 읽지 않았다는 건 내가 생각해도 좀 괘씸한 일인 듯 싶고, 고전으로서 인정받는 텍스트를 완독하고 싶다는 욕심 때문이기도 하다. 다만 쪽수가 많아서 2년 안에 완독하는 것을 목표로 정했다. 내가 보는 성경은 10년 전에 산 표준새번역 성경인데 신구약 합쳐서 1,588쪽에 달한다. 그것도 글꼴이 대략 7, 8포인트 정도에 2단 편집이라 양이 엄청나다. 내 신심으로는 2년 안에 끝내는 것도 기적일 터. 2년 안에는커녕 끝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 우리 하나님은 지극히 관대하신 분이라 애쓰는 나를 기꺼워하시리라 믿는다(천연덕스럽게 이런 말을 써 놓다니.... 내가 생각해도 가소롭다). 이런 성경을 인기는 몇 번이나 읽었다고 한다. 목사로서 당연한 일인지 모르겠지만 대단하다 싶다. 

가끔 사람들에게 농담처럼 하는 말이 있다. 천국에서는 고기를 먹을 수 없을 테니 살아 있을 때 많이 먹어 두라고. 이 생각은 히브리 민요 <사막에 샘이 넘쳐 흐르리라>에서 따온 것이다. 

사막에 샘이 넘쳐 흐르리라 
사막에 꽃이 피어 향내 내리라 
주님이 다스리는 그 나라가 되면 
사막이 꽃동산 되리 
사자들이 어린 양과 뛰놀고 
어린이들 함께 뒹구는 
참 사랑과 기쁨의 그 나라가 
이제 속히 오리라 
<사막에 샘이 넘쳐 흐르리라> 1절  


그때에는, 이리가 어린 양과 함께 살며, 표범이 새끼 염소와 함께 누우며, 송아지와 새끼 사자와 살진 짐승이 함께 풀을 뜯고, 어린 아이가 그것들을 이끌고 다닌다. 
<이사야서> 11장 6~9절 

사자들이 어린 양과 뛰놀다, "어이 양, 내가 배고프거든" 하고 점심거리로 양을 잡아 먹을 거 같지는 않다. 이사야가 전하듯이 앞으로 올 하나님 나라에서 서로 잡아먹는 일이 없다면 그 옛날 에덴동산에서도 다른 생명의 피와 고기를 먹지 않았을 것이다. 창세기를 읽으면 내 말이 구라는 아닌 듯하다. 창세기 1장 29~30절과 2장 16~17절에 채소와 열매만이 먹을거리로 허락되어 있다. 사람뿐만 아니라 모든 짐승 또한 푸른 풀을 먹이로 삼았다. 육식, 그러니까 고기가 먹을거리로 처음 언급된 건 홍수 사건 이후다(창세기 9장 3절).  

살아 움직이는 모든 것이 너희의 먹을거리가 될 것이다. 내가 전에 푸른 채소를 너희에게 먹을거리로 준 것같이, 내가 이것들도 다 너희에게 준다. 
<창세기> 9장 3절 

내가 전문가는 아니라 확실하게 말하기는 뭐하고 돼지고기랑 정크푸드를 빼면 내 식도락에서 남는 게 없지만, 오랫동안 채식주의가 정치적으로, 종교적으로 올바르다 생각했다(요즘은 생태적으로도 올바른 일이 되었다)하나님이 사람에게 고기 대신 채소와 열매를 먹을거리로 준 데는 이유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고기를 먹는 것이 이래저래 바람직한 선택은 아닌 듯하다. 

그렇지만 질문도 있다. 창세기를 읽어 보면 아벨이 양을 치는 목자였고, 야발은 집짐승을 치는 사람의 조상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왜 짐승을 쳤을까? 제사에나 쓰려고 길렀을까? 눈 앞에 먹음직스러운 고기덩어리가 있는데 정말 참고 먹지 않았을까? 좀 의심스럽다. 아무튼 고기를 끊지는 못하더라도 좀 줄여야 하는데 쉽지 않다. 특히 요즘은 물가가 하도 올라 푸성귀 사 먹는 것조차 나 같은 차상위자로서는 버거운 일이다. 
 

내가 다니는 나들목교회 예배 모습. 2009년 5월 어느 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