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10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시럽'에 해당되는 글 1건
2011.01.18 09:21

2008년 1월 5일 포항 앞바다에서 찍은 해돋이. 50mm 렌즈로 찍었는데, 이럴 때는 정말 300mm가 필요해.


요 몇 해 동안 새해 계획이란 걸 세우지 않았다. 사실 나는 묵은해와 새해라는 선 긋기조차 달갑지 않다.그러니 내 머릿속에는 새해 계획이란 개념이 전혀 없을 수밖에. 이 박복한 사람은 그저 하루가 무사히 지나가는 것만으로도 고마울 뿐이었다. 나는 하루하루가 참으로 버거웠다. 

한편으로는 늙었다는 증거가 아닐까 생각한다. 세시에 괜히 호기를 부렸다가 세밑에 낭패감만 남는 경험은 이제 할 만큼 한 셈이다. 가슴 아프게도, 하루하루 나이를 먹으며 깨달은 것은 내 맘대로 되는 건 아무것도 없다는 사실이다. 나이를 먹는 것만큼 절망 또한 깊어지기 마련이다.  

그렇지만 나는 여전히 뭔가를 꿈꿀 수 있다. 외려 절망이라는 나락에서 빠져나오려고 애쓰는 존재가 인간이지 않은가? 내 박복한 신세가 언제까지 계속될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내 삶을 즐겁게 해 줄 작은 계획 몇 개를 준비하련다. 세계 평화를 이룰 수는 없어도 내 마음만큼은 평화로울 수 있을 테니까.   

1. 공부 
편집자로서 우리말 공부는 꾸준히 해 왔다. 올해도 계속 공부하고 궁리할 생각이다. 대신 영어랑 한문, 수학을 공부 좀 하련다. 수학은 고등학교 때 보던 <수학의 정석>을 다시 보는 것으로 시작하려고 한다. 거의 20년이나 지났지만 아직 안 버렸다. 그 두꺼운 몇 권(고등학교 때 난 이과였다)을 여태 버리지 않은 나도 참 대단하다.   

2. 책 읽기 
책은 지금껏 해 온 대로 읽을 테지만, 권수를 좀 줄일 생각이다. 한 서른 권 정도? 대신 좋은 책 한 권을 두 번, 세 번 읽을 생각이다. 되풀이해 읽은 책은 서평도 쓸 생각이다. 특별히 시를 많이 읽을 생각이다. 집에 시집이 쉰 권 정도 있다. 한 주에 한 권씩 읽으면 올해 안에 다 읽을 수 있을 듯하다. 

3. 커피 줄이기, 시럽 안 먹기 
한 달에 커피값으로 10만 원 정도 쓴다. 내가 마시는 데 7만 원가량, 남들 사 주는 데 3만 원가량 나가는데 거의 매일 마시는 셈이다. 좀 줄일 생각이다. 우선 홀수날만 마시기로 했다. 아직은 잘 지키고 있는 듯하다. 그리고 나는 커피를 마실 때 시럽을 많이 넣어 아주 달게 마시는 편이다. 이제는 달게 마시지 않으려고 한다. 이 다짐도 아직 잘 지키고 있다. 

4. 음악 듣기 
집에 시디가 한 250장 정도 있다. 하루에 한 장씩 들으려고 한다. 거진 일 년이면 다 들을 듯한다. 어제 고른 시디는 핑크플로이드(Pink Floyd) <다크 사이드 오브 더 문>(the Dark Side of the Moon)이다. 지금은 콜드플레이(Coldplay) <레프트라이트레프트라이트레프트>(LeftRightLeftRightLeft)를 듣고 있다.

5. 일기 쓰기 
뭘 하고 사는지는 아이캘(iCal)로 정리해 놓지만 아무래도 일기 쓰기만 못한 거 같다. 요즘 느끼는 건데, 적는 자보다 무서운 사람이 없다. 올해부터는 일기를 꾸준하게 쓰려고 한다. 솔직히 아직 한 번도 안 썼다. 시간 내서 꾸준히 써야겠다. 

뭐 이정도? 

솔직히 올해 바라는 소원이 하나 있다. 예의 없고 개념 없는 것들 만나지 않기. 살면서 이 바람대로 되지는 않겠지만 요 몇 달 내가 당한 징한 일들을 생각하면 이보다 더 간절한 소원도 없다. 

새해 복들 많이 받으시기를....  

신동훈 | 2011.01.18 13: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도 커피 사조
Favicon of https://heartone.tistory.com BlogIcon 심장원 | 2011.01.18 21: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사장님이 커피 사달라고 하니까 신기해.
내가 가로수길로 가면 되나?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