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238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스타벅스'에 해당되는 글 2건
2012.08.04 01:10

어제부터 여름휴가다. 원래는 선선한 가을에 쉴 생각이었다. 계획을 갑자기 바꿔 휴가를 당긴 건 요즘 아침에 일어나는 게 너무 힘들기 때문이다. 하루 푹 자면 더 바랄 게 없을 듯했다. 그래서 휴가를 내기는 했지만 사실 걱정거리가 하나 있었다. 한참 더울 때 휴가를 내 본 적이 없어서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내가 전혀 모른다는 웃기는 걱정거리다. 더워서 집에는 못 있을 거 같고 그러면 맥북프로랑 책을 가지고 근처 카페에 가야 하나? 어쩌면 회사로 피서를 가는 꼴불견을 연출하지 않을까 걱정스러웠다. 

견딜만 했다. 그렇게 덥지 않았고 나름 할 일도 많았다. 우선 여름휴가답게 늦잠을 푹 잤다. 자다 깨다 하면서도 낮 12시 기상이라는 성과는 냈다. 만족한다. 점심 먹고는 휴가를 기념해 스타벅스에서 더블샷을 한 잔 사 마셨다. 스타벅스에는 거의 가지 않지만 여름이면 더블샷 때문에 두어 번 간다. 더블샷은 바닐라 맛, 헤이즐너트 맛, 카라멜 맛 세 가지가 있다. 가끔 한 잔씩 마시면 여름 끝... 2시 45분에는 누구 만나러 선유도역에 잠깐 갔다가 영등포에 다녀왔다. 교보문고 영등포점에 가서 책 좀 보고(휴가 때도 서점을 찾는 이 놀라운 직업정신!) 이마트 영등포점에서 냉동 블루베리 좀 사 왔다. 

5시쯤 집에 돌아와서는 청소랑 빨래랑 하고 신문 보고 저녁 먹었다. 밤 11시에 한강 나가서 50분 정도 걷고 10분 정도 달렸다. 책을 읽지 않은 게 아쉽기는 한데 이 글 다 쓰고 책 좀 읽고 잘 생각이니까 아쉬움이 그렇게 크지는 않을 거 같다. 내일은 낮에 편집자 공부 모임 갔다가 조카 생일 선물 들고 조카님 알현하러 서울 반대쪽으로 가야 한다. 

나름대로 하루를 알차게 보낸 듯해서 뿌듯하다. 그렇지만 이 행복한 마무리 뒤에 반전이 숨어 있으니... 이번 여름휴가가 언제까지냐 하면..... 어제까지다. 그렇다. 내 여름휴가는 어제 하루뿐이었다. ㅠㅠ 월요일에 출근하면 200자 원고지 3,000매짜리 원고가 나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출간 예정일은 8월 31일 금요일이다. 8월 한 달 난 죽었다.  

작년 여름에 다녀온 서해 무의도에서. 바다가 보고 싶다.


Favicon of http://www.cheapcoachpurseshandbags32.com BlogIcon Cheap Coach Handbags | 2012.08.14 16:58 | PERMALINK | EDIT/DEL | REPLY
건재님 ... 제가 요즘 재연결 및 픽업 테스트를 해본 결과 아무 이상이 없었습니다.
Favicon of https://heartone.tistory.com BlogIcon 심장원 | 2012.10.02 00: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잘못 찾아오신 듯하네요.
찾아주신 것만으로도 고마워서
지우지는 않겠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1.01 21: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송구영신 예배 때 보니 ‘2007년 새해 결단’이란 걸 하더군요. 전 뭘 결단할 만큼 ‘결딴낼’ 자신은 없습니다. 그냥 가볍게 몇 가지 결심만 했습니다. 그 가운데 하나가 ‘스타벅스와 영영 이별하기’입니다.

제가 커피를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그렇지만 스타벅스 더블샷은 무지 좋아합니다. 전에 충무로에서 일할 때 누가 놀러오면 거의 밥은 제가 샀습니다. 그리고 차 마시러 가면 대한극장 안에 있는 스타벅스에 데리고 가서 더블샷 사라고 했죠. 거의 웬만한 밥값과는 맞먹게 비쌉니다. 제가 알기에 더블샷은, 에스프레소가 너무 양이 적은 사람을 위해 만든 메뉴로 간단하게 에스프레소 곱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진하고 거기에 시럽을 넣어 먹으면 달짝지근한 게 아주 맛있습니다. 그 맛있는 걸 비싸서 안 먹다 얼마 전에 편의점을 가니 캔으로 나왔더군요. 중독성이 강하게 맛있는 커피지만 차마 더는 못 먹겠더라구요.

이미 아시는 분도 계시지만 스타벅스와 시온주의랑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라고 합니다. 어느 분은 ‘내가 사 먹는 스타벅스 한 잔이 레바논과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죽이는 총알이 된다’고 스타벅스 커피는 안 마신다고 합니다. 뭐 그렇게 따지고 보면 사지 말아야 하고 먹지 못할 게 천지지만 그렇다고 외면할 수는 없더군요. 그분 말씀이 제게 총알이 되어 박혔습니다. 그래서 전 올해 2007년 결심을 ‘스타벅스와 영영 이별하기’로 정했습니다. 여러분도 생각해 보십시오. 내가 사 먹는 스타벅스 커피 한 잔이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는 총알로 되돌아간다는 현실을 말입니다.

스타벅스여, 안녕히.

사진은 12월 31일 마지막으로 사 먹은 스타벅스 더블샷입니다. 제가 이별을 통보한 상대가 이놈입니다. 겉과 속이 시커먼 놈입니다. 그리고 방금 스타벅스 홈페이지에 가봤더니 홈피를 인터넷 익스플러러에 맞춰 놨더군요. 참 여러가지로 맘에 안 듭니다. 끝.

나들목교회 열린마당에 쓴 글이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