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301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스카치 블루'에 해당되는 글 1건
2009.05.10 01:57
01

오늘은 차마 실명을 쓰지 못하겠다. 뭐 엄한 짓을 한 건 아니지만 아무래도 좀 거시기 해서 그래야 할 듯하다. 사람도 아니고 짐승도 아닌 요상한 것이 대통령이라는 자리에 앉아 이 나라 경제를 살린답시고 불철주야 열심히 삽질을 하고 계시는데, 이 미련한 아랫것들은 술이나 퍼 마시고 있다니, 어찌 이토록 좌빨스런 작자들이 또 있을 수 있단 말인가.  

지난 금요일에 김 아무개를 충무로에서 만났다. 반 년만에 만나 같이 저녁 먹고 술 한잔 하고 그랬다. 이런저런 밀린 이야기도 하고. 오늘은 내가 밥을 샀다. 한 백만 년만인 듯싶었다. 그러고는 커피나 마시러 가자고 했는데, 언제나 그렇듯이 이 친구 술집을 찾아 기웃거린다. 그러라고 내버려 두었다. 내가 아는 충무로에는 그 친구 취향에 맞을 만한 술집이 없다. 조금만 더 헤매면 커피빈이나 탐앤탐스로 기어들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안타깝지만 충무로에는 괜찮은 커피집도 없다). 그렇지만 눈 밝고 술 고픈 친구는 끝내 날 어딘가로 데리고 들어갔다. 그 술집은 2002년부터 충무로에서 일한 나도 한 번 가보지 못한 술집이었다. 그 밑에 있는 생과일쥬스 집은 가끔 갔지만 말이다.  

그 원수 같은 술 한 잔이 두 잔이 되고 한 병이 되더니 결국 두 병이 되었다. 이날은 어찌된 일인지 나도 좀 마신다고 마셨다. 난 무슨 술이든 두 잔이면 끝이다. 소주든 맥주든 막걸리든 두 잔이면 더 마실 생각을 하지 않는데 이날은 그러고 싶지 않았다. 아마 그거 다 마시면 집에 갈 수 있다고 '착각'했는지 모른다. 역시나 한 병으로 끝나지 않았다. 이 친구 집에 가자고 나서더니 날 끌고 신촌으로 가는 게 아닌가. 거기서 이 친구는 곯아떨어지고 나 혼자 떠들다 2시쯤 헤어졌다. 다행히 언젠가처럼 화장실 간다고 사라지지는 않았다. 박 아무개 술버릇에 견주면 그래도 귀엽기는 하다. 덕분에 난 며칠 힘들었지만 말이다.

매번 술값이 부담스럽기는 하다. 그렇지만 일년에 두어 번밖에 만나지 못하는 친구라 거절하기도 난감하다. 원래 남에게 많이 베풀려 애쓰는 친구라는 것을 모르지 않고. 옛날에 이런 일이 있었다. 내가 천호동 어느 신문보급소에 얹혀살던 1993년인가 보다. 어느날 저녁 이 친구를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우연히 만났다. 오랜만에 만나 둘이 한참 떠들다 보니 지하철이 끊길 시각이 되었다. 이 친구는 자기 때문에 너무 늦게 되었다고 내게 택시비를 주겠다고 했다. 이번엔 둘이 한참 받아라, 못 받는다 승강이를 하다 헤어졌다. 물론 차비는 받지 않았고 다행히 지하철이 끊기지 않았다. 이 친구는 기억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난 차 끊어졌을까 봐 택시비 챙겨주려 한 그 마음을 잊을 수 없다. 이 친구 그때 방위 하고 있을 때였는데 방위 월급이 얼마 한다고 그걸 챙겨주려 했을까? 

이 친구네 집에 기타가 두 대 있단다. 한 대는 옛날에 샀고, 얼마 전에 하나 더 샀다고 한다. 그런데 소리는 옛날에 산 기타 소리가 외려 새로 산 기타 소리보다 더 좋다고 한다. 그러면서 내게 이렇게 말했다. 

"그 기타 네가 골라 준 거잖아. 1991년 2월에 같이 낙원상가 가서." 

사진 속 여자 사람은 어찌어찌해 함께 술 마신 김 아무개다. 우연히/우연치 않게 같이 술을 마시다, 사진 얘기가 나왔다. 되게 반가워하는 눈치였다. 그러고는 자기 사진이 에스엘알클럽(SLR Club)에서 일면 먹은 적이 있다고 자랑했다. 나중에 찾아보니 정말 일면에 오른 사진이 여럿 있었다. 위에 있는 사진은 상암동 하늘공원에서 찍었단다. 그날 무지 추워 혼났다고 하지만 그래도 제일 맘에 드는 사진이라고.   

충무로에서 헤매다 전윤희 누님 만났다. 유일한 실명이다.

책세상 편집부 | 2009.06.16 16:0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책세상 출판사 편집부의 김경민입니다.
저희 책 본문에 사용할 이미지를 찾다가 선생님의 블로그에서 적절한 이미지를 찾아 사용 허락을 구하려고 합니다.

저희 출판사에서 비타 악티바라는 사회과학 개념사 시리즈를 출간하고 있습니다.
현재 나와 있는 책은 인권, 시민, 아나키즘, 인종주의, 비정규직, 아방가르드, 계급, IMF 위기 등의 책입니다.

앞으로 출간될 책 중에서 <68 혁명>이라는 책 본문에서 2008년 촛불 집회에 관한 내용이 상당 부분 이야기되고 있습니다.

선생님의 글 [명박 퇴진] 6월 28일 촛불 집회에 사용된 이미지 가운데 "고시 철회" 피켓을 찍은 사진과 퍼포먼스 이미지를 준비하는 사진을 저작권자 표시하고 저희가 좀 사용할 수 있을지요? 답례로 책이 출간되면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가능하신지 답변 부탁드립니다.

bkworld@empas.com
02-3273-1333
으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책세상 편집부 | 2009.06.17 11:1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책세상 편집부 김경민입니다.
메일이 아직 안 들어왔는데요. 혹시 아직 안 보내신 건지요?

메일이 안 들어올 경우 다른 메일로 다시 한번 보내주셨으면 합니다.
oliveisland@naver.com
번거롭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Favicon of https://heartone.tistory.com BlogIcon 심장원 | 2009.06.19 10:1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메일 보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