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98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서출'에 해당되는 글 1건
2009.08.17 14:00

마크 트웨인이 그랬다고 한다. 

고전이란 사람들이 칭찬하면서도 결코 읽지 않는 책이다. 

어느날 문득 책장에 꼽혀 있는 <홍길동전>(보리출판사, 2007)을 보고 이런 생각이 들었다. 우리나라 사람들 가운데 <홍길동전>을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읽어 본 사람이 얼마나 될까? 내가 <홍길동전>을 읽게 된 건 이 때문이다. 고작 객기를 부린 것이었지만 그래도 좀 고상하게 부리고 싶었다.

<홍길동전>은 조선 시대 광해군 때 허균이 지은 소설로 우리나라 한글 소설의 효시다. 이야기는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첫 부분은 홍길동이 이름 있는 홍씨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서자라는 이유로 온갖 천대를 받으며 자라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특히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오니 어찌 사람이라 하오리까”(17쪽)라고 또박또박 대꾸하는 장면에서는 그 설움이 어디에서 비롯했는지 짐작할 수 있다. 결국 길동이 집을 떠나는 것으로 그 다음 부분이 시작된다. 길동은 정처 없이 헤매다 ‘사람대접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모여 와 사는 곳’(37쪽)에 이르게 되고, 자신의 뛰어난 재주로 활빈당을 이끌며 조선 팔도를 들쑤셔 놓는다. 염불보다는 잿밥에만 마음이 쏠린 중과 패악스런 탐관오리들을 혼내 주고 그 재물을 가난한 백성들에게 골고루 나누어 준다. 마지막 부분은 병조판서에 제수된 길동이 활빈당과 그 식솔 3,000여 명을 이끌고 조선을 떠나, 율도국이라는 새 세상을 건설하는 과정을 담고 있다. 

허균은 이달에게 시를 배웠다고 하는데, 바로 스승 이달이 서출이었다고 한다. 품은 뜻이 높고 그럴 능력 또한 충분히 갖추었음에도 서얼이라는 이유로 옥당(홍문관)에 참례하지 못’하고 ‘선전관이 될 수 없는 몸’(70쪽)이었다. 허균은 조정에 나아갈 기회조차 박탈당한 스승과 동기들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적서 차별의 불합리성을 깨달았을 것이다. 그렇다면 적자라는 족속들은 도대체 누구인가? 조선 사람들은 바로 몇 해 전 임진왜란을 겪으며 양반 사대부들이 얼마나 무능하고 엉뚱한지 직접 겪어 보았다. 오죽하면 임금이 도성을 버리고 의주까지 파천하고는 여차하면 명나라로 망명하려 하지 않았던가? 우리는 <홍길동전>에 담긴 온갖 탐관오리들과 그들에게 뇌물이나 챙기는 조정 대신들에게서 양반입네 하는 족속들의 무능하고도 사대적인 모습을 충분히 읽을 수 있다. 어찌 보면 허균이 역모죄로 참형된 것이 당연할지도 모르겠다. 기존 체제를 거침없이 까 대는 사람을 권력이 내버려 두지 않았을 것이다.

물론 허균과 <홍길동전>에도 한계는 있다. 첫째, 기존 체제 자체를 부정하는 데까지 나아가지 못했다는 점이다. 조선이란 사회는 철저한 신분제 사회였다. 인간을 임금과 백성으로 나누고, 백성을 사대부와 양민과 천민으로, 혹은 사내와 계집으로 엄격하게 나누어 놓은 신분제도라는 거대한 차별에 견주면 적서는 차라리 사소한 문제였을 테지만, 신분제도 자체에 대한 고민과 이를 타파하려는 낌새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 홍길동은 이상 사회인 율도국을 건설해 놓고도 스스로 신분제도의 정점인 왕으로 등극한다. 오히려 기존 체제를 이용해 한자리 꿰차기까지 한 것이다. 둘째로, 일부다처제에 대한 아무런 반성이 없다는 점이다. 보리판 <홍길동전>에는 그 내용이 없지만 원문을 보면 홍길동에게 아내가 두 사람 있었다. 백 씨 부인과 조 씨 부인이 그 둘이다. 아내가 둘 이상이라는 것은 적서 차별이 생길 수밖에 없는 조건이 아닌가? 한편으로는 이 두 가지 한계가 허균에게만 해당되는 문제는 아닐 테다. 시대의 한계라고 하는 게 더 정확할 것이다. 그렇지만 당대 최고의 지식인이라고 할 수 있는 허균이 조금 더 깊이 있게 사고를 밀고 나가지 못한 점은 무척 아쉽다. 
  
“재상집에서 천한 몸으로 태어난 사람이 너뿐 아니거늘 어찌 이리 버릇없는 말을 함부로 하느냐?”(17쪽) 

이 말은 홍길동이 아버지를 아버지라,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는 자신의 처량한 신세를 한탄하자, 홍 판서가 한 대답이다. 나는 이 구절이 <홍길동전>에서 가장 인상 깊게 남았다. 그런데 이 말은 홍 판서만 한 게 아니다. 

“재상집에서 천한 신분을 타고난 사람이 어디 너뿐이더냐?”(33쪽) 

놀랍게도 이 말은 길동의 어머니 춘섬이 한 말이다.   

나는 요즘 이 말이 이렇게 들린다. 

“회사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사람이 어디 너뿐이더냐?” 

조선 시대에 서자들이 서자로 태어났다는 이유로 기회조차 박탈된 채 그 차별에 울어야 했다면, 지금 우리는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그 차별에 피눈물 흘리고 있지 않은가? 그런데도 우리는 ‘그런 사람이 어디 너뿐이더냐?’라는 말 한마디에 인간답게 살 권리를 포기하고 잠잠해야 한단 말인가? 이 뿐만이 아니다. 이제 우리는 돈이 없으면 배우지도 못하는 세상에 살게 되었다. 가난이 가난을 대물림하는 세상이 되었다. 그런데도 ‘배우지 못한 사람이 어디 너뿐이더냐?’라는 말 한마디에 배울 권리를 포기하고 우리 아이에게 가난이 대물림되는 것을 뻔히 보고만 있어야 하는가? 아니다. 우리는 <홍길동전>에서 배워야 한다. 길동이 적서를 차별하는 집을 떠나 활빈당을 조직했듯이, 주자학에 빠져 뼈와 살뿐만 아니라 영혼까지 굳어 버린 조선 팔도를 휘젓고 나라 전체를 발칵 뒤집어 놓았듯이, 그리고 끝내는 새로운 세상을 이루어 적서 차별을 끊었듯이 우리 또한 그렇게 해야 한다. 어디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있단 말인가? 

헤겔은 <역사철학>이라는 책을 쓰며 그 서문에 이런 말을 남겼다. 

“경험과 역사가 가르치는 바는 이러하다. 국민과 정부는 역사로부터 아무것도 배우지 않고, 거기서 얻은 원칙에 따라 행동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경험과 역사에서 우리는 정말 아무것도 배우지 않았단 말인가? 이제는 헤겔의 비야냥에서 벗어날 때도 되지 않았을까?


웃자고 덧붙이는 글

01. 
길동이에게 서자로 태어나지 않을 기회가 없지는 않았다. 원문을 보면 홍 판서가 용을 품에 안는 태몽을 꾸고 정부인 유 씨에게 가 은근히 수작을 거는 장면이 나온다. 그런데 분위기 파악을 못하고 부인 유 씨가 비루하다 홍 판서를 내친다. 홍 판서는 부인의 지식 없음을 한탄하고 여종 춘섬을 침실로 끌어들인다. 곧 길동이 서자로 태어난 것은 목석 같은 부인 유 씨 탓이 크다. 이 황당하고도 당황스런 이야기를 왜 넣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재미있는 이야기인데 말이다. 그런데 지금 생각해 보면 정부인 유 씨가 임신을 했으면 홍길동 같은 아이는 낳지 못했을 거 같다. 적자 홍길동이 적서 차별이라는 문제의식을 느낄 수 있었을지 의심스럽다. 아마 작품을 위해서 홍길동은 서자로 태어나야 할 운명이었을 것이다, 아마도.

02. 
재미있는 건 홍길동 때문에 골머리 썩은 왕이 바로 세종이라는 사실이다. 우리가 아는 세종은 성품이 어질고 지혜로운 임금으로, 할아버지 태조가 세운 조선의 기틀을 굳건히 다졌다. 단연코 조선 시대 임금 가운데 가장 훌륭한 임금이었다. 그렇지만 <홍길동전>에 등장하는 세종은 전혀 그렇지 않다. 얼마나 아랫 사람들을 단속하지 못했으면 사모관대를 걸친 벼슬아치치고 탐관오리 아닌 자가 없으며, 그 가렴주구가 얼마나 혹독했으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데가 깊은 산골밖에 없었겠는가? 그리고 지혜롭지도 않다. 어리숙하게도 홍길동을 병조판서에 제수하기까지 하지 않았는가? 허균에게 무슨 원한이 있어 성군 세종을 이렇게 깎아내렸는지 궁금하다. 소설일 뿐이라고, 창작일 뿐이라고 하면 할 말 없지만 말이다. 

03. 
이런 '무협' 소설을 볼 때마다 아쉬운 게 있다. 그것은 사람들이 자동차를 개발할 게 아니라 차라리 축지법을 연구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점이다. 그랬다면 지금처럼 석유 때문에 머리 싸매고 고민하지 않아도 되었을 것이다. 그리고 화장이나 성형 기술보다 먼 옛날 도사들이 부렸다는 둔갑술을 계승해 발전시켰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도 있다. 요즘도 화장술이나 성형 기술을 일컬어 변장술, 둔갑술이라고는 하지만, 홍길동이 부린 둔갑술이야말로 진짜 '원조'며, '원천' 기술 아닌가? 축지법이든 둔갑술이든 며느리도 모르게 몇몇 제자에게만 몰래 몰래 전해 준 도사들의 밴댕이 같은 소갈머리가 아쉬울 따름이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