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19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마운틴북스'에 해당되는 글 3건
2011.01.10 19:32

7월_ 열 권


한글 한글디자인 디자이너 이용제 세미콜론 


십자군 토머스 매든 권영주 옮김루비박스 


홍길동전, 전우치전, 박씨부인전 허균 외 보리 


조선의 마지막 문장 이건창 송희준 옮김글항아리


국어독립만세 김철호 유토피아 


글쓰기 필수 비타민 50 김상우 페이퍼로드 


글쓰기 생각쓰기 윌리엄 진서 이한중 옮김돌베개 


당신 인생의 이야기 테드  김상훈 옮김행복한책읽기


번역의 탄생 이희재 교양인 


위대한 연설 김현 인물과사상사



8월_ 여덟 권 


자본주의 경제산책 정운영 웅진지식하우스 


슈퍼자본주의 로버트 라이시 형선호 옮김김영사 


책으로 세상을 움직이다 기획회의 편집부 엮음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68운동 이성재 책세상 


박씨전 장경남 현암사 


만만한 출판 기획 이홍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이타적 인간의 출현 최정규 뿌리와이파리 


변산공동체학교 김미선윤구병 보리



9월_ 네 권 


갈릴래아 사람의 그림자 게르트 타이센 차봉희 옮김한국신학연구소


출판 편집자가 말하는 편집자 정은숙  부키


우리 겨레의 미학 사상 김려  보리


모든 것이 중요해지는 순간  커리 주니어 이원경 옮김비채



10월_ 일곱 권 


우주의 기원  배로 이은아최승언 옮김사이언스북스 


우주의 형상과 역사 일본 뉴턴프레스 엮음뉴턴코리아


백제사 미로 찾기 이희진 소나무 


공자와 천하를 논하다 신동준 한길사 


제자백가사상을 논하다 신동준 한길사 


고대 그리스의 영광과 몰락 김진경 안티쿠스 


강유원의 고전 강의 공산당 선언 강유원 뿌리와이파리 



11월_ 일곱 권 


 읽는  박민영 지식의 


럼두들 등반기 E. W. 보우먼 김훈 옮김마운틴북스 


개는 말할 것도 없고 코니 윌리스 최용준 옮김열린책들


세계의  여자 친구 김연수 문학동네 


공산당 선언 마르크스엥겔스 강유원 옮김이론과실천


스틱  히스 히스 안진환박슬라 옮김웅진윙스


빛이란 무엇인가 일본 뉴턴프레스 엮음뉴턴코리아



12월_ 두 권 


이원식 씨의 타격  박상 자음과모음


황우석의 나라 이성주 바다출판사



2009년에 읽은 책 가운데 <글쓰기 생각쓰기>, <번역의 탄생><당신 인생의 이야기><개는 말할 것도 없고><이타적 인간의 출현> 추천한다. <글쓰기 생각쓰기>는 비록 미국 사람이 쓴 글쓰기책이지만 모든 글쓰기 선생들이 말하는 "쉽게 써라", "분명하게 써라"는 원칙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준다. <번역의 탄생>은 우리말과 영어가 어떻게 다른지 보여 주며, "번역은 글쓰기"라는 점을 넌지시 알려 준다. <당신 인생의 이야기>와 <개는 말할 것도 없고>는 둘 다 과학소설이다. 치밀한 구성과 밀도 있는 문체, 해박한 지식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었다. 정말 재미있다. <행동경제학>을 편집한 뒤 관련 서적을 꾸준히 읽었는데 그러다 알게 된 책이 <이타적 인간의 출현>이다. 글쓴이가 산타페연구소 출신이라는 것만으로도 읽어 볼 만한 책이지 않을까 싶다. 최근 개정판이 나왔다. 


2009, 68운동, E. W. 보우먼, 갈릴래아 사람의 그림자, 강유원, 강유원의 고전 강의 공산당 선언, 개는 말할 것도 없고, 게르트 타이센, 고대 그리스의 영광과 몰락, 공산당 선언, 공자와 천하를 논하다, 교양인, 국어독립만세, 글쓰기, 글쓰기 생각쓰기, 글쓰기 필수 비타민 50, 글항아리, 기획회의, 김려, 김미선, 김상우, 김연수, 김영사, 김진경, 김철호, 김현, 뉴턴코리아, 당신 인생의 이야기, 댄 히스, 독서이력, 돌베개, 럼두들 등반기, 로버트 라이시, 론 커리 주니어, 루비박스, 마르크스, 마운틴북스, 만만한 출판 기획, 모든 것이 중요해지는 순간, 문학동네, 바다출판사, 박민영, 박상, 박씨전, 백제사 미로 찾기, 번역의 탄생, 변산공동체학교, 보리, 부키, 비채, 빛이란 무엇인가, 뿌리와이파리, 사상을 논하다, 사이언스북스, 산타페연구소, 세계의 끝 여자 친구, 세미콜론, 소나무, 슈퍼자본주의, 스틱, 신동준, 십자군, 안티쿠스, 엥겔스, 열린책들, 우리 겨레의 미학 사상, 우주의 기원, 우주의 현상과 역사, 웅진윙스, 웅진지식하우스, 위대한 연설, 윌리엄 진서, 유토피아, 윤구병, 이건창, 이론과실천, 이성재, 이성주, 이용제, 이원식 씨의 타격 폼, 이타적 인간의 출현, 이홍, 이희재, 이희진, 인물과사상사, 일본 뉴턴프레스, 자본주의 경제산책, 자음과모음, 장경남, 정운영, 정은숙, 제자백가, 조선의 마지막 문장, 존 배로, 지식의 숲, 책 읽는 책, 책세상, 책으로 세상을 움직이다, 최정규, 출판 편집자가 말하는 편집자, 칩 히스, 코니 윌리스, 테드 창, 토머스 매든, 페이퍼로드, 한국신학연구소,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한글 한글디자인 디자이너, 한길사, 행동경제학, 행복한 책읽기, 허균, 현암사, 홍길동전, 황우석의 나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12.02 08:53


세상에서 가장 높은 산은? 에베레스트? 겨우 해발 8848미터 가지고? 에베레스트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 알고 있다면 당신은 제도권에 얽매여 거짓에 현혹된 사람이다. 그렇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은 에베레스트가 아니다. 바로 요기스탄에 있는 럼두들(Rum Doodle)이다. 무려 해발 12,000.15미터에 달하는 산으로 진정한 지구 최고봉이다. 요기스탄이라는 나라도 모른다고? 에헤, 헛살았구만, 헛살았어. 

그렇다면 <럼두들 등반기>를 읽어 보라. 여기 그 생생한 기록이 독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 책을 읽은 사람이라면 어떤 고난에도 무릎 꿇지 않은 럼두들 등반대의 뚝심에 감동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다만 감동이 지나쳐 눈물 대신 웃음이 터져 나올 테지만 말이다. 아무튼 지구 최고봉, 전인미답인 럼두들은 마침내 등반대에 정상을 내주고야 말았다. 

눈 밝은 사람이라면 이쯤에서 눈치 챘을 것이다. 제목에 '코믹 산악 소설'이라는 소개가 살짝 덧붙어 있다. 이 세 마디가 모든 허풍을 용서케 하는 면죄부일 것이다. 하긴 허풍이 좀 지나치기는 하지. 12,000.15미터라니...... 아무리 농담 같은 산이고 농담같이 진행된 산행이라고 해도 말이지. 이들은 정말 어처구니없는 사람들이다. 정말 배를 산으로 끌고 갈 사공들이다. 그런데 대장 이름이 뭐더라? 자기들끼리는 '바인더'라고 하던데 진짜 이름은 뭐더라?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건지, 한 번도 이름이 나오지 않았던 건지. 아니면 그 사람이 대장이기는 했으려나.

아무튼 온갖 어려움을 뚫고 정상을 향해 한걸음 한걸음 전진하는데 아뿔싸, 옆에 있는 노스두들(해발 10,500미터)에 오르고 만 것이었다. 

그러다 나는 알았다. 동쪽 저편으로 거대한 산이, 그 산의 번쩍이는 정상이 맑은 하늘을 배경으로 하여 내 머리 위로 1,500미터나 우뚝 솟아 있었다. 우리는 다른 산을 오른 것이다. 

그렇지만 이렇게 태평한 사람들은 하늘이 편애하신다. 기운 넘치는 포터들이 등반대장의 명령을 잘못 알아듣고, 물론 언어학자이며 요기스탄 어를 구사할 줄 안다는 콘스턴트의 미숙한 발음 때문이지만, 한달음에 럼두들 정상을 올라 버린 것이다. 등반대원들이 엉뚱한 길에서 헤매고 있는 동안 말이다. 아무튼 등반에는 성공했다. 덤으로 노스두들까지 올라 버렸으니 등반은 대성공인 셈이다. 

원작은 1956년 발표되었다. 

럼두들은 실재하는 산이 아니다. 그럼에도 세계 곳곳에는 '럼두들'이 존재한다. 1959년 오스트레일리아 남극 탐험대는 그들이 발견한 봉우리에 마운틴 럼두들이라는 이름을 붙인다. 이 책에 대한 애정의 표시로 시작된 명명이 계기가 되어, 이 산은 현재 남극 지도에 공식 지명으로 표기되어 있다. 럼두들이라는 명칭은 지명뿐만 아니라 침낭, 산악단체, 말, 심지어 록밴드 이름으로도 애용되고 있다. 
가장 유명한 럼두들은 네팔 카트만두에 있는 '럼두들 식당'이다. 이 식당은 에베레스트 등정대의 집결 장소이자, 산악인들이 8,000미터 급 산을 올랐다 산행을 마치고 돌아오면서 자신의 이름을 남기는 장소로도 유명하다. 1980년에 영업을 시작해 지금도 성업 중인 이 식당의 벽면은 에드먼드 힐러리, 라인홀트 메스너, 로브 홀 그리고 수많은 셰르파의 친필 사인으로 장식되어 있다. 

<럼두들 등반기> The Ascent of Rum Doodle 
W. E. 보우먼 씀, 김훈 옮김, 마운틴북스 
2007년 12월 10일 초판 1쇄 발행, 244쪽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11.30 10:10

11월에 읽은 책들이다. 원래는 <일리아드>를 집중해서 읽으려 했는데 뜻대로 되지 않았다. 괜히 책만 사 놓은 듯하다. 그래도 한 달에 여섯 권이면 나름 선방한 셈인가? 12월만 열심히 읽으면 올해는 책 좀 읽었다 말할 수 있을 거 같다. 지금껏 읽은 책이 51권이고 아직 한 달 남았으니까. 올해 말쯤 목록을 올리고 제일 인상 깊고 재미있는 책을 뽑아 내 맘대로 상을 줄 생각이다. "뽑힌 책은 너지만 내가 고생해 읽었으니 내가 대신 맛있는 거 사 먹어야겠다." 뭐 이렇게 되겠지만....

<공산당 선언>만 내 책이다. <스틱>은 작년에 지형출판사 여승구 사장이 준 책이고 나머지는 다 도서관에서 빌린 책이다. 늘 그렇듯 독후감은 나중에...... 

<개는 말할 것도 없고>(To Say Nothing of The Dog) 코니 윌리스 씀, 최용준 옮김, 열린책들 
<공산당 선언>(Manifest der Kommunistischen Partei) 카를 마르크스, 프리드리히 엥겔스 씀, 강유원 옮김, 이론과 실천
<럼두들 등반기>(The Ascent of Rum Doodle) E. W. 보우먼 씀, 김훈 옮김, 마운틴북스 
<세계의 끝 여자친구> 김연수 씀, 문학동네 
<스틱>(Made Do Stick) 칩 히스, 댄 히스 씀, 안진환, 박슬라 옮김, 웅진윙스 
<책 읽는 책> 박민영 씀, 지식의숲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