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21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라 스트라다'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12.15 21:38
나이가 들수록 인간관계는 좁아지기 마련이야. 

언젠가 (황)인철이가 내게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다. 황가 이 친구는 20세기의 마지막 해를 이처럼 의미심장하게 한마디로 마감하더니만, 21세기 첫 달에 장가를 가 버렸다. 자신의 인간관계가 갈수록 좁아지는 게 두려웠기 때문인지, 아니면 인간관계가 좁아지는 꼴을 나보고 한번 당해 보라는 심보였는지는 알 수 없다. 아무튼 나는 가장 가까운 친구를 내 손으로 호기롭게 새색시에게 넘겨준 꼴이 되었지만 말이다. 

내가 예나 지금이나 오는 사람 막지 않고 가는 사람 잡지 않는다 제법 큰소리치기는 하지만, 사실 그렇게 사람 사귀는 데 야박하지 않다(고 주장하련다). 요즘이야 청구서가 무서워 전화를 많이 하지는 않지만, 난 아는 사람들에게 정기적으로 전화도 하고 서로 시간이 맞으면 만나 수다도 떤다. 그렇게 일 년에 한두 번은 꼭 만나는 친구들이 조금 있다. (황)수연이도 그런 친구들 가운데 한 사람이다. 

처음 수연이를 알게 된 것은 지금은 망해 없어진 '라 스트라다'(La Strada) 덕분이다. 라 스트라다는 나들목교회에서 잠깐 운영한 이탈리아 레스토랑인데, 이런저런 이유로 돈만 말아먹고 실패한 '비전'으로 전락했다. 그래서 나들목에서는 아무도 라 스트라다 이야기를 꺼내지 않는다. 물론 책임지는 사람 또한 아무도 없었다. 하여간 수연이는 라 스트라다 로고와 인쇄물 몇 가지를 디자인했고 나는 그 디자인을 받아 인쇄해 납품하는 일을 했다. 교회 일이라 둘 다 자원 봉사를 한 셈이다. 그 일이 인연이 되어 수연이는 디자이너로 나는 제작자로 몇 번 같이 일했다. 

내가 이따금 수연이 만난다고 하면 놀라는 사람들이 좀 있다. 사실 수연이는 성격이 예민한 편이고 더욱이 낯을 많이 가린다. 그렇지만 왜 그런 사람들 있지 않은가? 사귀기는 어려워도 친해지면 편한 사람. 수연이가 그런 사람이다. 우리는 일 때문에 만난 사이고 같은 교회를 다녔으니 천천히 친해질 수 있어서 운이 좋았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것으로 모든 것을 설명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 친구와 내게 비슷한 동류의식이 있었다고 하면 내가 넘겨짚은 것일까? 하는 일도 비슷하고, 둘 다 커피 좋아하고, 부모 이야기 또한 엇비슷하고, 서로 부담스럽지 않게 처신한다는 점도 그렇고. 무엇보다 나나 그 친구나 나들목에서 비주류였다. 내게 주류 쪽 사람들을 우습게 아는 경향이 있었다면 그 친구는 예의 바르기는 하나 사람들을 좀 어려워했다고나 할까? 참 둘 다 아이들을 좋아한다는 점도 비슷하구나.  

그 수연이를 일요일 오후 인사동에서 만났다. 지금껏 밥 많이 사 줬으니 이번에는 좀 얻어먹으려 했지만 그 뜻을 이루지 못했다. 8월에 만났을 때는 아무 얘기 없더니 이달 27일에 결혼한단다. 신랑은 초등학교 때 같은 반이었던 친구라는데 어찌어찌해서 작년에 다시 만나게 되었다고 한다. 집안끼리 가까운 사인가 보더라. 결혼 날짜 잡은 이야기도 재미있었다. 시아버지 될 분이 사랑의교회 장로시란다. 그분이 다른 일 때문에 교회 사무처에 갔다가 12월 27일 하루가 비어 있다는 얘기를 듣고 바로 결혼식 날을 잡았다고 하더라. 주례는 옥한흠 목사님이 해 주신단다. 

내가 결혼식에 갈 일은 없을 듯해서 따로 만난 것이다. 인사동 커피빈에서 그리고 내가 가끔 사람들 데리고 가는 '칠갑산'에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다. 이제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수다다. 신랑이 미국에서 일한단다. 그래서 수연이도 엘에이 가 살 거라고 한다. 수연이에게 교회만 잘 다녀면 시집도 가도 장가도 가는구나, 너 결혼하는 것은 좋지만 미국 가면 나랑 같이 수다 떨 사람 하나 없어지는 건데 미국 안 가면 안 되냐 하고 우스갯소리도 하고 그랬다. 원주 사는 조카 녀석도 똑같은 말을 했단다. 아마 내 정신연령이 그 초등학생 조카랑 비슷한가 보다. 

결혼한다고 다 멀어지는 건 아니지만 엘에이는 너무 멀다. 같은 서울에 살아도 일 년에 한두 번 만나는 것도 쉽지 않은데 말이다. 우리나라에 잠깐 들어오게 되면 꼭 전화한다고 다짐은 받았다. 글쎄, 또 볼 수 있을까? 아무튼 그런 건 하늘에 맡기고 결혼해 잘 살기를 바란다. 수연이는 영어도 잘하니까 미국 가서도 잘 살 거라 생각한다. 그렇지. 내가 걱정이지 딴 사람들은 잘 살 거다. 

다음 주에는 수연이가 가르쳐 준 '왓더북'(what the book)에나 다녀오련다. 왓더북은 영어책을 파는 헌책방으로 이태원에 있단다. 필요한 책이 있어서 교보나 예스24에 주문하기 전에 들리려 한다. 그리고 새해가 되면 인철이나 한번 봐야겠다. 그 친구가 우리 집에서 산 적도 있고 내가 그 친구네 집에서 신세 진 적도 있어 서로 지겹도록 만난 시절도 있었지만, 인철이 결혼하고는 몇 번 만나지 못해서 많이 아쉽다. 마누라가 그렇게 좋은지...... 오랜만에 만나 맛있는 거나 얻어먹어야겠다.  

사진 찍히는 거 싫어하는 사람 참 많다. 이래서야 찍사들이 먹고 살 수 있을지 모르겠다. 이참에 망원렌즈?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