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311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등'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09.28 23:30
어제 늦게까지 책 보다 잤다. 그런데 아침 일찍 전화가 왔다. 9시 30분. 9시 30분이 이른 게 아닌 건 평일 이야기고, 일요일 아침 9시 30분이면 매우 이른 시각이다. 전화한 사람은 집 주인이었다. 등 바꿔 주러 왔단다. 벌써 두 번이나 미룬 일이라 기대하지 않았는데 아침 일찍 찾아왔다. 물론 윗집 천장 새는 거 고치러 온 김에 들른 것이지만 뭐 어쨌든. 내 방 형광등이 전혀 안 들어올 때도 있고 이리저리 만져 주면 들어올 때도 있고 해서 새 것으로 바꿔 주기로 한 것이다. 그런데 세상에. 대낮처럼 밝다. 그전에는 어떻게 살았는지 모르겠다. 나름대로 어둡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사실 이사하고 바로 형광등이 고장나서 그동안 가지고 있던 스탠드만으로 지냈다. 그렇지만 자꾸 눈이 침침해지는 게 너무 어둡게 지내서 그런 거 같아 결국 집 주인에게 연락했다.

등 하나 갈았을 뿐인데 참 좋다. 앞으로는 어떤 자세로도 책을 읽을 수 있다는 생각에 흐뭇하다. 며칠 전부터 제임스 미치너가 쓴 <소설>을 읽고 있다. 소설이 책으로 출간되는 과정을 소설가, 편집자, 비평가, 독자 이렇게 네 명의 관점으로 풀어낸 책이다. 거기에 각자 소설가로, 편집자로, 비평가로 성장해 가는 과정도 곁들어 있다. 재미있고 유익한 책이다. 특히 책과 관련한 일을 하는 사람은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라 생각한다. 이 책은 책꽂이에 꼽아 놓고 두고두고 읽을 생각이다. 방금 한 권 주문했다. <소설> 얘기는 다 읽고 한 번 더 읽고 자세히 쓰련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