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98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경복궁'에 해당되는 글 3건
2012.04.03 00:13

그래, 다시 봄이다. 봄이라는 게 시간이 흐르면 오고 다시 시간이 흐르면 가는 계절일 뿐이라 뭐 그리 대단할까 싶기도 하지만 그 추운 겨울을 생각하면 꼭 그렇지도 않다. 겨울이 끝났다는 소식만으로도 이보다 더 좋은 선물은 없을 테니까. 더구나 겨울 도시가스비가 무서운 나 같은 차상위자들에게는 더 말해 무엇하랴. 새봄이 반갑기 그지없다. 

슬슬 운동도 할 겸 설악산 오를 체력도 키울 겸 주말마다 산에 오를 계획을 세웠다. 멀리 갈 것까지는 없고 우선 서울에 있는 산들만 돌아다닐 작정이다. 대충 뽑아본 목록은 다음과 같다. 남산(262미터), 아차산(287미터), 안산(296미터), 인왕산(338미터), 북악산(342미터), 용마산(348미터), 남한산(480미터), 청계산(618미터), 관악산(632미터), 북한산(837미터). 요기 말고 수락산과 도봉산도 있지만 거기는 좀 멀어서, 우면산은 작년에 수해로 휩쓸려 간 지뢰가 있다고 해서 포기했다. 아차산과 용마산 또한 가까운 건 아니지만 한 번에 다녀올 생각이고 남한산은 거여동 사는 막내 동생네 다녀오는 길에 올라갈 계획이다.   

3월 18일에 남산을 다녀온 것을 시작으로 24일 안산, 25일 인왕산, 27일 북악산, 31일 다시 인왕산을 다녀왔다. 25일에는 종필 선배 꼬셔서 같이 다녀왔다. 확실히 혼자 오르는 것보다 같이 오르는 게 덜 힘들기는 하더라. 선배한테 얻어먹은 삼계탕이 맛있기도 했고. 4월 1일에는 용마산에 가려고 했는데 추워서 다시 집에 들어왔다. 8일에 교회 갔다가 다시 용마산에 도전할 생각이다. 내려오는 길에는 옛날 살던 군자동 골목을 헤맬 작정이고. 

좋은 소식이 하나 있다. 인왕산 성곽길에 못 가게 막아놓은 구간이 하나 있다. 그 구간이 5월 27일에 풀린다고 한다. 인왕산 갈 때마다 그 길로 다니지 못해서 많이 아쉬웠는데 잘됐다.  


3월 18일 안산을 오르는데 눈이 내렸다.


안산 정상 봉화대. 오른쪽으로 눈 덮인 북한산이 보인다.


안산 봉화대 한 장 더. 파란 하늘에 방울져 보이는 건 먼지가 아니라 빛 알갱이다.


인왕산에 같이 간 종필 선배.


서울 북문인 숙정문. 조선 시대에는 닫아놓는 문이었다고 한다. 열어놓으면 도성 안 여자들이 음란해지기 때문이라고.


인왕산에서 내려다 본 경복궁.


인왕산 기차바위 모습. 이쪽으로 내려가면 홍지문이 나온다.


피리 | 2012.04.03 09:59 | PERMALINK | EDIT/DEL | REPLY
회삿일도 많아서 맨날 야근하면서 무슨 짬으로 이런 것까지 하고 있댜?ㅎㅎ 바람은 거셌어도 그날 볕은 참 좋았지. 커피도 밥도 맛있었고!
Favicon of https://heartone.tistory.com BlogIcon 심장원 | 2012.04.03 21: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선배랑 커피 마시고 놀러다니는 낙으로 삽니다요.
이봉호 | 2012.04.04 11:3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인왕산....땡기네요....20년전에 구두신고 겨울에 등산한적 있었는데...꼭 다시 가보고 싶은 산입니다 ^^
Favicon of https://heartone.tistory.com BlogIcon 심장원 | 2012.04.04 22:5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인왕산이라면 이봉호 선생님 사무실에서 멀지 않은데
같이 한번 다녀올까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2.03.18 01:51
처음 '출사'라는 걸 해 봤다. 혼자서는 사진 찍으러 꽤 돌아다녀 봤지만 누군가랑 같이 가기는 아마도 처음이 아닌가 싶다. 지영이가 10년 다닌 회사를 그만두고 요즘 이것저거 배우고 있는데 그중 하나가 사진이란다. 사진 찍으러 북촌에 가고 싶다고 해서 토요일 오후에 같이 다녀왔다. 사실 난 출사 장소로 상암동 하늘공원이랑 선유도를 추천했다. 북촌은 사람만 많을 거 같았고 차라리 자연을 담는 게 좋을 듯했기 때문이다. 내가 좋아하는 시그마 20mm 렌즈도 그 편이 유리하고.

예상대로 사람이 무지 많았다. 특히 중앙고등학교 골목이랑 풍문여고 골목은 말 그대로 인산인해. 다들 어깨에는 디에스엘아르(DSLR)를 하나씩 메고 있었다. 외국인도 많았다. 지도를 들고 다니는 사람은 대체로 일본 사람이거나 중국 사람인 듯했다. 사람들이랑 몰려다니며 왁자지껄 떠들 수 있다는 게 부러웠다. 내가 너무 오랫동안 혼자 지내서 그런 건지.....

난 풍경보다 건물을 더 많이 찍은 거 같다. 비 온 다음 날이라 하늘이 맑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다. 파란 하늘이 없으니까 풍경 사진은 거의 포기. 지영이는 삼각대도 가져오려고 했단다. 그 체력과 의지력이 존경스러웠다. 난 다 귀찮아서 카메라 하나에 렌즈 하나만 들고 왔는데 말이다.

차를 두 잔이나 마시면서(한 잔은 출발할 때 전광수커피에서, 한 잔은 끝날 무렵에 나무사이로에서) 사진 이야기, 카메라 이야기 하고 그랬다. 같이 돌아다닌 것보다 토요일 오후에 누군가를 만나 찻집에서 수다 떨 수 있었다는 게 더 좋았다. 그렇지 않으면 또 잠으로 때웠을 테니까. 오랜만에 인사동 부산식당에서 생태찌개 먹었다. 그 사이에 값이 많이 올랐다. 8,000원에서 만 원으로. 그래도 제값을 하는 집이 아닌가 싶다. 지영이도 맘에 들어했고.

사실 난 세 시간 정도면 충분할 거라 생각했다. 그 정도면 충분히 보고 사진도 마음껏 찍을 줄 알았다. 그런데 웬걸...... 밥 먹고 차 두 잔 마시고 하니까 다섯 시간이 후딱 지나갔다. 덕분에 사진 찍기뿐 아니라 운동도 충분히 한 셈이랄까?

지영이랑 헤어지면서 내가 해 준 충고 한마디.
사진 잘 찍을 생각 하지 말고 차라리 포토숍을 배워. 우리에겐 포토숍이 있잖아!

모든 사진은 펜탁스 *istDS와 시그마 20mm F1.8 EX DG 
ASPHERICAL RF 렌즈로 찍었다.     
 

북촌 끝자락에 있는 중앙고등학교 본관. 동상은 결국 '친일인명사전'에 이름이 올라간 김성수.


중앙고등학교 안에 있는 인문학박물관


같이 간 지영이. 요즘 사진 찍는 데 푹 빠져 있다.


중학동 한국일보 옛날 사옥 자리에 새로 들어선 트윈트리타워. 한국일보는 상암동에 새로 사옥을 짓고 있단다.


경복궁 북문인 신무문.


전광수커피에서 더치 커피 한 잔.


인사동 부산식당에서 광화문 이순신 동상까지 7킬로미터 정도를 다섯 시간 동안 걸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07.25 23: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 30일(수요일)은 서울 시민이 서울시 교육감을 손수 뽑는 날이다. 비록 임기가 1년 10개월밖에 안 되지만 우리나라 교육의 앞날을 쥐락펴락하는 중요한 자리다. 부디 모든 분들이 투표하기를 바란다. 특별히 한 가지 더 바라자면, 우리 아이들이 제대로 교육받고 건강하게 자라기 위해서는 기호 6번 주경복 후보가 서울시 교육감으로 당선해야만 한다. 오죽하면 처음 촛불 집회를 주도한 중학생, 고등학생들이 외치던 구호가 '밥 좀 먹자' '잠 좀 자자'겠는가. 주경복 후보만이 이명박이 주도하고 있는 '미친 교육'을 끝장낼 수 있는 유일한 후보다. 아이들이 아이답게 자라고 학생들이 학생답게 공부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면 주경복 후보에게 투표하자. 각자 자기 동네에 있는 투표소에서 혹시라도 아직 우리 안에 숨어 있을지 모를 패배주의를 걷어내자. 7월 30일 모든 서울 시민이 '경복궁'을 함께 거니는 장관을 기대해 본다. 담장 너머 푸른 기와집에 기생한다는, 사람도 동물도 아닌 몹쓸 것에게 '썩소'를 던지면서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7월 5일 촛불 집회 때 집회에 참여한 주경복 후보. 급하게 찍느라 초점이 약간 어긋났다. 그래도 한 장 건져서 기뻤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