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21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거여동'에 해당되는 글 3건
2012.06.15 01:14

드디어 조카 유민이를 꼬드겨 등산에 나섰다. 쉬운 일이 아니었다. 몇 주 동안 온갖 감언이설로 꼬셔야 했다. 5월 6일 일요일에 토이저러스에 데려가 어린이날 선물을 사 주고 생일(7월 30일) 선물을 약속하고서야 등산 약속을 받아낼 수 있었다. 그렇지만 막상 27일에 데리러 갔더니 그날은 우동 먹는 날이라서 등산 가기 싫다나? 아무튼 6월 6일 현충일 오후에 막내동생이랑 유민이랑 남한산에 올랐다. 

점심으로 냉면 먹기로 하고 방이동 봉피양 앞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이런...... 유민이가 냉면은 싫고 갈비 먹고 싶단다. 그래서 봉피양 옆에 있는 벽제갈비에 들어갔는데 이런...... 한우갈비밖에 없단다. 난 물냉면, 동생은 우거지탕, 유민이는 그나마 갈비에 비슷한 불고기를 시켜 줬는데 이런...... 갈비가 아니라고 먹기 싫단다. 등산 갔다와서 갈비 먹으러 가자고 꼬실 수밖에 없었다.  

"땀이 뻘뻘 나요!" 

1시 30분쯤 거여동 동생네 집에서부터 걸어서 남한산에 가는데 벌써 귀찮은가 보다. 어디까지 가야 하느냐는 둥 남한산이 어디 있느냐는 둥 귀찮은 티를 팍팍 낸다. 어르고 달래서 간신히 남한산 입구까지 갔는데 그 사이에 30분이 흘렀다. 그래도 아빠는 아빤가 보다. 유민이 달래는 막내동생 솜씨가 제법이다. 격려도 하고 자극도 주고...... 등산 온 사람들도 유민이보고 어린데 기특하다고 칭찬해 줘서 유민이가 한결 기운을 낼 수 있었다. 2시간가량 걸린 듯하다. 1시간쯤 올라가 일장천약수터까지 갔다가 내려왔고 결국 저녁으로 갈비를 먹어야 했다.  

사실 산을 제대로 타고 사진도 좀 찍으려면 혼자 가는 편이 나을 것이다. 그래도 조카랑 처음 같이 오른 걸로 만족하련다. 앞으로 또 기회가 있겠지. 그런 날을 기대한다. 


나름 정상에 도착한 유민이. 여기까지 다녀오기로 했으니까 유민이한테는 이곳이 정상인 셈.


표정이 "힘들지는 않아요. 근데 심심해요"라고 말하는 듯하다.


내려오는 길목에서 한 장. 많이 컸다. 밑에 있는 사진이랑 비교해 보라.


덧글: 봉피양 괜찮더라. 2008년 6월 1일에도 유민이네 식구랑 와서 냉면을 먹었다. 그때는 평양냉면이 뭔지 몰라 그냥 비빔냉면을 시켰다. 이번에는 물냉면을 먹었는데 맛이 괜찮았다. 을밀대 냉면 못지않았다. 단점이라면 을밀대 물냉면보다 양이 적다는 점과 1,000원 더 비싸다는 점 정도? 육수는 을밀대보다 고소하고 면발은 좀 질긴 듯했는데 나쁘지 않았다. 놋그릇에 내온 냉면을 놋젓가락으로 먹는다는 게 맘에 들었다.


2008년 6월 1일 봉피양에서 찍은 사진. 유민이 두 돌 전이다.



joan | 2012.06.19 13:3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유민이 어렸을때 사진을 다시보니 감회가 새롭다해야할까......그 땐 이뻤는데 ㅎㅎ
Favicon of https://heartone.tistory.com BlogIcon 심장원 | 2012.06.19 16: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지금이 훨씬 예쁘고 앞으로는 더 예뻐질 겁니다. ㅋㅋ
사진 많이 남겨야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03.01 23:08
심유민. 하나 있는 우리 조카 님 보러 갔다왔다. 제수씨에게 부탁할 일도 있고 유민이 본 지도 꽤 오래되었고 해서, 엄마 없는 시간에 도둑처럼 다녀왔다. 그 먼 길을 가서 잠깐 앉아 있다 오는 것도 못할 짓인 거 같다. 오며 가며 지하철에서 내내 졸았다.  

내가 사 간 곱창볶음으로 그리고 제수씨가 준비한 순두부찌개랑 샐러드랑 해서 점심 같이 먹고, 좀 수다 떨다 돌아왔다. 동생네는 유민이라는 쉴 새 없이 움직이는 장난감이 있어 하나도 심심하지 않겠더라. 특히 오늘은, 정확하게 소리 내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몇몇 낱말을 '뱉어내는' 기이한 장면을 보고 왔다. 갓난아이들은 어떻게 말을 배워 가는 것일까? 참 신기했다. 좀 배웠다는 사람들도 우리말과 글을 제대로 말하고 쓰기가 쉽지 않은데 말이다. 잠깐 딴 얘기를 좀 하자면, 배웠다는 사람들치고 우리말을 제대로 하고 제대로 쓰는 사람 많지 않더라. 거의 없다고 해고 거짓말은 아닐 것이다. 그 사람들은, 자기가 좀 한다는 착각에서 벗어나지 않는 한 결코 제대로 말하고 글을 쓸 수 없을 것이다. 다시 돌아와서, 이제는 유민이도 이름과 사물을 연결하는 법을 아는 듯했다. 밥상에 있는 상추를 보고 유민이가 그림책에서 상추를 찾아 엄마에게 보여 주더라. 천잰가 보다.   

뜻밖에도 케이크를 먹고 왔다. 내 생일이 며칠 전이었는데 케이크는 생각하지도 않았다. 유숙이 누나가 케이크 사 준다는 걸 거절했고, 혼자 사 먹기도 그래서 그냥 잊고 있었는데 전혀 생각지 못한 자리에서 생일 케이크를 먹게 되었던 것이다. 작은 케이크였지만 고마웠다. 그래도 초는 세 개만 꽂는 게 어떨지......
 
내년에는 다시 거여동으로 이사 갈까 싶기도 하다. 그럼 유민이 봐줄 일도 많을 듯하고. 아서라. 난 내 몸 하나 잘 건사하면 그것이 바로 남북통일이요, 세계 평화인 셈일 테니까.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12.08 17:59

다만 아버지는 일찍 돌아가셨고 어머니는 먹고사는 데 대책이 없어 가난하게 지낼 수밖에 없었습니다.


번거롭게도 요즘 열심히 자기소개서를 고쳐 쓰고 있다. 가끔씩 특별한 것을 요구하는 회사들이 있기 때문이다. 자기네 출판사에서 낸 책을 읽고 독후감을 쓰라느니, 자기네 회사에서 일하고 싶은 이유를 쓰라느니 하는 회사들이 있다. 그 가운데는, 자신이 살아온 이야기를 '자세히' 쓰라고 요구한 회사도 있었다. 그 회사 덕분에 996자를 새로 써야 했다. 위에 적힌 문장은 새로 쓴 글 가운데 한 문장이다. 


1991년에서 2001년까지 11년을 996자, 그러니까 200자 원고지 다섯 장으로 줄여 쓴 셈인데, 나는 원래 이 부분은 필요없을 것이라 생각했다. 내가 이쪽 일을 시작한 2002년 이후만 적어도 될 것이라 여겼기 때문이다. 그리고 뻔한 이야기를 쓰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인자하신 아버지와 자상하신 어머니 어쩌구 저쩌구......" 남들 다 쓴다는 그런 내용은 쓰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지금껏 어떤 회사에서 무슨 일을 어떻게 해 얼마나 실력을 쌓았는지만 쓰려고 했다. 사람을 뽑아야 하는 회사로서는 이 사람이 그동안 무엇을 했는지 궁금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잔가지를 쳐 내어 출판 경력을 두드러지게 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했다. 


어제 거여동 사는 막내 동생네 다녀왔다. 제수씨가 유민이에게 벙어리장갑이 필요하다고 전화한 적이 있었다. 꽤 오래전 일인데 얼마 받지도 못하는 알바 때문에 미루고 미루다 어제 다녀왔다. 장갑은 핑계일 뿐이었다. 동생네 다녀간 게 작년 11월이다. 1년이 넘도록 가 보지 않았으니 놀러 오라는 말이었을 것이다. 덕분에 잘 얻어먹고 왔다. 


밥 먹다 엄마 얘기가 잠깐 나왔다. 어떻게 지내냐고 내가 심드렁하게 물었고 동생 또한 짧게 대답했다. "그냥 그냥 지내지 뭐." 그렇다면 이렇게 끝나는 것인가? 그렇다. 결국 예언은 스러졌다. 우리에게 했던 그 많은 예언들, 그 많은 언약들이 모두 스러져 버린 것이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섭리며, 절대로 의심할 수 없는 우리 운명"이라던, 인간이 헤아릴 수 없는 그토록 심오한 비밀들은 허황한 꿈에 지나지 않았을 뿐이었다. 애당초 그것은 예언이 아니었다. 그저 부질없는 욕망, 정신 잃은 몸부림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어리석었다. 그런 거짓말에 속지 말았어야 했는데 말이다. 


아니다. 나는 그 말들을 믿지 않았다. 나는, 스스로 기름 부은 예언자의 정체를 분명히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리고 나만이 제정신이었기 때문에 도저히 그런 거짓 예언을 믿을 수 없었다. 그렇지만 한편으로는 내 나약한 믿음을 탓하기도 했다. 어쩌면 예언이 성취되지 못한 이유가 모두 다 내 의심 때문일지도 모른다 자책해야 했다. 정말로 신이 그렇게 언약했을지도 모르지 않는가. 


그 뒤로 십여 년이 흘렀다. 이제 자칭 예언자는 늙은이가 되어 막내 아들에게 얹혀살고 있다. 그런 늙은이에게 다시는 계시 따위는 없을 것이다. 아니, 한 번이라도 그런 적이 있었던가? 그렇게, 결국 그렇게 예언은 아스라이 스러졌다. 예언이란 것은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다. 그것은 차라리 거짓말이거나 부질없는 욕망이었을 테니까. 


그 사이 조카 유민이도 많이 컸다. 작년에 봤을 때는 버르장머리 없이 누워만 있더니, 어제는 일어나 맞아 주었다. 그뿐만이 아니라 작년에 봤을 때는 아비를 닮아 그런지 생긴 게 꽤나 괴상하더니만, 이제는 제법 귀엽다. 아마 점점 아빠보다는 엄마를 닮아 가는 듯하다. 정말 다행이다. 귀찮아서 카메라를 챙겨 가지 않아 사진을 찍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동생 부부에게는 유민이가 소심한 것이 걱정인가 보더라. 아빠 닮아서 그럴까 엄마 닮아서 그럴까? 그렇지만 돋아난 젖니라고는 8개뿐인 이 아기에게 세상은 아직 낯설 수밖에. 이제 겨우 세상을 열일곱 달 겪은 아기에게 바라기에는 무리지 않을까? 그렇지만 나는 유민이가 최소한 우리들보다 더 씩씩하게 자랄 것이라 확신한다. 자신감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인이 바로 어렸을 때 얼마나 사랑받았느냐 하는 점이라고 하는데, 유민이는 자기 삼촌들이 받은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사랑을 받을 것이 확실하기 때문이다. 


다만 할머니라는 사람이 손자까지 망치려 들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유민이에게 형제(사촌 형제까지 해서)가 얼마나 생길지는 아무도 모른다. 막내 동생 얘기로는 하나 더 낳고 싶다고는 하지만, 요즘처럼 먹고살기 힘든 세상에 만만한 선택은 아닐 테고, 최소한 큰아버지 쪽으로는 사촌 형제가 없을 것이고, 둘째 삼촌네도 하나 아니면 둘일 테고. 어쩌면 유민이가 유일한 손자일지도 모른다. 제발 아들들한테 저지른 잘못을 손자에게 똑같이 저지르지 않기를 바란다. 


나는 아직도 소심하다. 앞으로도 그럴 것 같고.


막내 동생네 가족. 6월 1일 방이동에서 같이 냉면 먹고 찍은 사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