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301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2009.10.10 23:16
10월 10일 날씨 좋은 토요일에 지원이랑 지안이랑 서울 성곽 종주를 떠났다. 그런데 바로 포기했다. 미리 답사하고 공부도 좀 한 나로서는 허무하기 그지없지만 어쩌겠는가 아이들인데. 하루 만에 서울 성곽을 종주하는 건 무리다 싶어 우선 동대문에서 창의문까지만 가려고 계획을 잡았는데, 절반도 못 가 와룡 공원에서 '배째라' 하는 두 녀석. 결국 북악산은 한 발자국도 밟아보지 못했다. 아직 산 타는 맛을 모를 테니 어쩌겠는가. 

원래는 소영이 누나도 같이 가기로 했는데 갑자기 일이 생겨서 못 가게 되었고, 지인이는 친구들과 박물관 간다고 같이 못 같다. 셋이서 신설동에서 점심 먹고 12시 45분께 동대문역에서 출발했다. 종주 길 따라 낙산 공원, 한성대입구역, 혜화문, 경신 고등학교, 와룡 공원에 2시 30분쯤 도착한 거 같다. 아이들은 낙산 공원 오를 때부터 집에 가자고, 다른 데 놀러 가자고 하기에 이번 나들이는 틀려먹은 듯 싶었다. 그래도 아이들이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궁금했다. 으르고 달래서 그나마 오른 곳이 와룡 공원이다. "이제 집에 가자" 하니까 그제서야 기운이 나는지 둘은 와룡 공원에서 훌라후프 가지고 재미있게 놀더라. 아무래도 기운이 딸려서 산을 오르지 못하는 건 아닌 거 같다. 

그래도 난 두 녀석들과 엉길 수 있는 시간이 나쁘지 않았다. 좀 더 크면 같이 등산 다니기를 기대한다. 

참, 택시 타고 돌아오다 지안이가 재미있는 말을 했다. 

지안: 아찌는 무슨 일 해?
나: 책 만드는 일 하지.
지안: 할 만은 해? 

이 말 듣고 얼마나 웃었는지 모른다. 아홉 살짜리가 이런 말을 할 줄이야...... 김지안, 참 귀여운 꼬맹이다.

지원이는 뒤처지지 않고 잘 따라왔다. 비록 역광이라 그림자가 졌지만 지원이의 자신만만한 표정을 읽을 수 있다.


열심히 오르고 있는 지안이.


그래도 지안이는 열심히 좇아왔다.


가끔은 이렇게 퍼지기도 했지만.


집에 가자더니 둘은 훌라후프 배틀을 벌이고 있다.


양보란 조금도 없는 훌라후프 배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