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2,010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2011.03.23 16:18

참여연대에서 선물과 인쇄물을 보내왔다. 10년 회원이라고. 내가 참여연대 회원이 된 것이 2001년 여름이니 벌써 10년인 셈. 다달이 회비 낸 것 말고는 별로 한 것도 없는데 이렇게 챙겨 주니 고마울 따름이다.

참여연대 가입하기 정말 잘했다고 느낀 건 아카데미 느티나무 강좌를 수강할 때다. 참여연대 회원은 반값에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5월에는 '근대적 주체의 탄생 - 19세기 영국 소설 읽기'를 수강할 계획이다. 80,000원짜리 강의를 40,000원에 들을 수 있으니 10년 낸 회비가 아깝지 않다. 이미 느티나무 강좌를 세 개 정도 들었으니까 할인 받은 액수가 꽤 짭짤하다.  
  
지난 주에 친구가 결혼했다. 난 결혼뿐만 아니라 그 형식인 결혼식을 좋아하지 않는다(내가 결혼하지 않는 걸 봐라). 더욱이 호텔에서 하는 결혼식은 아주 더 싫다. 왜냐하면 배가 고프기 때문이다. 그 손바닥만 한 스테이크에 배부를 턱이 없지 않은가. 그런 지청구는 나중에 친구에게 보상받을 테고. 아무튼...

친구가 청첩장에 '오랜 친구'라고 적어 내게 줬다. 이 친구는 중3 때 공 차다가 만난 친구로, 고등학교 3년 동안 같은 반이었다. 내가 신세도 참 많이 졌고. 행복하게 지내라, '오랜 친구'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