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1,656 Visitors up to today!
Today 4 hit, Yesterday 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친구'에 해당되는 글 5건
2011.03.24 14:05

1990년 여름 어느날 저녁 강남구 신사동 화이트 스튜디오에서. 왼쪽부터 수용, 나, 승훈, 동훈, 장호, 찬수, 재승, 동윤. 사진은 해효가 찍었다. 이 중에서 아직까지 음악 하는 친구는 장호뿐인 듯하다. 다들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하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1.03.23 16:18

참여연대에서 선물과 인쇄물을 보내왔다. 10년 회원이라고. 내가 참여연대 회원이 된 것이 2001년 여름이니 벌써 10년인 셈. 다달이 회비 낸 것 말고는 별로 한 것도 없는데 이렇게 챙겨 주니 고마울 따름이다.

참여연대 가입하기 정말 잘했다고 느낀 건 아카데미 느티나무 강좌를 수강할 때다. 참여연대 회원은 반값에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5월에는 '근대적 주체의 탄생 - 19세기 영국 소설 읽기'를 수강할 계획이다. 80,000원짜리 강의를 40,000원에 들을 수 있으니 10년 낸 회비가 아깝지 않다. 이미 느티나무 강좌를 세 개 정도 들었으니까 할인 받은 액수가 꽤 짭짤하다.  
  
지난 주에 친구가 결혼했다. 난 결혼뿐만 아니라 그 형식인 결혼식을 좋아하지 않는다(내가 결혼하지 않는 걸 봐라). 더욱이 호텔에서 하는 결혼식은 아주 더 싫다. 왜냐하면 배가 고프기 때문이다. 그 손바닥만 한 스테이크에 배부를 턱이 없지 않은가. 그런 지청구는 나중에 친구에게 보상받을 테고. 아무튼...

친구가 청첩장에 '오랜 친구'라고 적어 내게 줬다. 이 친구는 중3 때 공 차다가 만난 친구로, 고등학교 3년 동안 같은 반이었다. 내가 신세도 참 많이 졌고. 행복하게 지내라, '오랜 친구'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12.21 23:27
블로그 시작한 지 이제 3년째에 접어들었다. 처음 티스토리 계정을 얻은 날이 2006년 12월 19일이고 이튿날 '공지' 글을 올렸으며 그 다음 날 첫 글을 썼다. 내가 말 같지도 않은 글을 이 블로그에 끄적이면서 바라는 것은 딱 하나뿐이다. 이제 자주 만날 수 없는 친구들 때문이다. 그렇다. 그게 전부다. 

미국에서 공부하면서 목사 안수받은 인기. 나랑 엽기 행각에 빠져 지내다 장가가더니만 개과천선한 인철이. 장가갔다는 것보다는 여고에서 여학생에 둘러싸여 지낸다는 것이 더 부러운 효석이. 재벌 회사에서 벌써 부장 단, 가끔 나를 불러 맛있는 거 사 주는 형일이. 며칠 전에도 내게 밥 사 주고 커피까지 사 준 지연이. 나들목 다닐 때는 매주 봤지만 떠나고는 한 번도 못 본 동훈이. 중학교 2학년 때 만나 아직도 연락하는 경련이. 역시 중학교 친구로 중학교 졸업한 지 벌써 20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공 차는 걸 좋아하는 성복이. 다 이 친구들 때문이다. 

아마 이 친구들은 내가 블로그 하나 하고 있는지 모를 수도 있다. 굳이 귀띔해 주는 것도 우습고 해서 아무 말 안 했다. 그렇지만 그게 무슨 상관인가. 중요한 것은, 내가 글 하나 쓸 때마다 그 친구들을 기억하고 그리워하고 있다는 사실이 아닐까? 

친구들, 내년은 올해보다 더 박진감 넘치고 아주 흥미진진한 한 해가 될 듯하지 않은가? 내년 봄 다시금 광장이 열린다면 우리 다 함께 거기서 만나세들. 그럼 그때까지 몸 건강하길 바라네.

블로그 3년째를 맞아, 블로그 이름을 바꿨다. 내가 좋아하면서 오랫동안 잊고 있던 이름을 누가 깨우쳐 주었다. 처음 지은 이름인 '블로그 이름이라. 그 따위 거'보다 새 이름이 더 잘 어울리겠다 싶어 바꾼다. 이 이름을 어디서 따왔는지는 다음에 쓰겠다, 곧.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성복, 신동훈, 황인철, 박인기, 배경련, 김형일, 한효석, 김지연.


누나 | 2009.02.02 06: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뭐야..다섯손가락을 훨씬 넘잖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