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33)
살아 있다는 느낌 (46)
익자삼우 (23)
요산요수 (12)
수불석권 (23)
구이지학 (11)
천의무봉 (16)
섬섬옥수 (2)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pawn shops near me that buy guns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info.silvercentral.net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sightings.elvissighting..
http://clients.trafficbackdoor..
http://clients.trafficbackdoor..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business.easyprofitsreview.com
90,066 Visitors up to today!
Today 2 hit, Yesterday 1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Candle
2012.10.13 01:00

어제 하루 휴가를 냈다. 소영이 누나랑 꼬맹이들도 만나고 산에도 다녀오면 먹먹함이 좀 나아질 거 같았다. 특히 꼬맹이들은 내게 특효약 같은 아이들이니까. 점심으로 국수를 얻어 먹고 얘기 좀 하다가 학교도 안 다니는 '불량 청소년' 지원이를 꼬여 인왕산 다녀왔다. 

4시 30분께 오르기 시작해 5시 45분쯤 내려왔다. 지원이는 인왕산이 그리 높지 않은 게 실망스러운 모양이었다. 헉헉거리는 나를 놀리기라도 하듯 다람쥐처럼 가뿐하게 뛰어 올라갔다. 같이 온 건 잘한 거 같다. 높은 데서 내려다본 서울이 꽤 근사했는지 휴대폰으로 열심히 찍고 그랬다. 늘 그렇듯이 클럽 에스프레소에 들렀다 돌아왔다. 오늘 고른 메뉴는 자몽 주스와 오렌지 주스. 

꼬맹이들이랑 <무한도전> 보고 놀다가 좀 늦게 나왔는데 현관에서 목사님한테 걸리고 말았다. 오늘은 막내 지안이랑 둘이서 북악산에 가기로 했다. 우동 한 그릇으로 꼬셨다. 2009년에 같이 갔을 때는 와룡공원에서 뻗는 바람에 택시 타고 돌아와야 했다. 이번에는 정상까지 갈 수 있을까 모르겠다. 


한동안 개방하지 않은 사직공원 쪽으로 올라왔다. 새로 복원한 성곽을 따라 오른 셈이다. 지원이는 인왕산은 처음이라고.


인왕산 정상에 선 지원이가 안산 쪽을 휴대폰에 담고 있다. 적당히 어둡고 은은한 게 느낌이 좋은 햇살이었다.


성북동에서 북안산 쪽을 찍어 봤다. 왼쪽으로 멀리 남산과 서울타워가 보인다. 파랗고 노란 하늘을 제대로 담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런 건 '막샷'으로는 담을 수 없을 텐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